속보
VIP
통합검색

딸 성폭행당해도 부모는 "감사합니다"…JMS 세뇌 심각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4 11:15
  • 글자크기조절
정명석 /사진=안티JMS
정명석 /사진=안티JMS
기독교복음선교회(JMS) 피해자 모임 '엑소더스' 전 대표인 김도형 단국대학교 교수가 JMS 내 실상을 폭로했다.

김 교수는 지난 23일 cpbc(평화방송) '김혜영의 뉴스공감'에 출연해 "JMS는 사이비를 넘어 교주라는 사람이 오로지 성범죄만 벌이고 성범죄 피해자를 다시 납치하고 폭행, 테러하는 범죄단체"라고 주장했다.

김 교수에 따르면 JMS는 핵심 교리 중 하나로 '성적타락'을 가르친다. 이 교리는 인류 원죄는 아담과 하와가 선악과를 따먹었다는 성적 타락이며, 이 원죄로부터 회복하는 방법이 재림예수인 정명석을 받아들이고 그가 짝지어주는 남녀가 결혼하는 것이다.

김 교수는 "20대 여성이 초등학교만 졸업한 나이 80살이 다 돼가는 남자(정명석, 78)를 사랑해서 관계를 맺는 게 말이 되냐. 주변에서 세뇌하는 게 있지 않고서야 상식적으로 불가능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짐승도 안 하는 엽기적인 행동을 저질렀다. 심지어 자기 딸이 성폭행 피해를 보아도 받아들이고 설득하려 하고 감사하다는 말까지 하니 이걸 어떻게 이해할 수 있겠는가"라며 "이는 이해의 대상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성폭행 피해를 본 여자 의대생이 산부인과 전문의가 돼 정명석을 도와 낙태 시술을 했다고 주장도 펼쳤다.

그는 "1980년대 초반 정명석이 성폭행한 여자 의대생이 산부인과 전문의가 돼 (정명석에게 당해) 임신한 여성들이 있으면 자기 병원에서 낙태시켜 줬다"며 "산부인과 전문의는 2000년대 초반 정명석이 한국에 돌아와서 신도들 앞에서 성범죄를 부인하는 걸 보고 '저게 사람인가. 마귀다'라며 탈퇴, 지금은 혼자서 병원을 하는 것으로 안다"고 했다.

최근 논란이 된 바 있는 '황제접견'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김 교수는 "정명석 형사사건의 변호인 중에 JMS 신도인 변호사가 두 명 있다. 이들은 재판 때 변호인석에 앉지 않지만 교도소 접견은 계속 간다"며 "정명석이 편하게 시간을 보내게 해주는 역할"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성범죄자가 징역 10년 사는 동안 매일같이 여신도 비키니 사진을 받아보고 감상하는 게 가능한 소리냐, 정상적인 나라라면 있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정명석이 징역 10년을 복역한 대전교도소 교도관이 '정명석 징역 사는 걸 보면 저게 과연 재소자 맞냐, 자괴감이 든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끝으로 김 교수는 "정명석이 4명의 여성을 10차례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돼)해서 징역 10년을 받았다. 이번에 고소한 피해자는 외국인 피해자 2명이지만 범행 횟수는 20회가 넘는다"며 "과거 징역 10년이라면 가중처벌 돼 이번은 최소 20년이 돼야 한다"고 엄벌을 요구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년 만에 코스피 2600선 탈환…"반도체 올라 타라" 조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