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영끌' 30대 다시 돌아왔다…"급매 잡자" 40대 제치고 매수

머니투데이
  • 배규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5,095
  • 2023.03.24 11:19
  • 글자크기조절
/사진제공=부동산인포
/사진제공=부동산인포
30대의 아파트 매매량이 다시 늘어나고 있다. 규제 완화와 함께 호가를 낮춘 급매가 나오면서 30대가 다시 매수 세력에 합류한 것으로 풀이된다.

24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가 한국부동산원 아파트 매매 현황을 분석한 결과 서울에서 30대 매수 건수는 지난해 11월 171건으로 바닥을 찍은 후 12월 232건, 1월 305건으로 3개월 연속 상승세로 나타났다. 지난해 9월부터는 40대 매매 건수도 추월했다.

서울은 2019년 연령별 매수 통계가 나온 이후 줄곧 30대의 매수 건수가 40대 등 타 연령대보다 많은 지역이다. 서울 전체에서 30대 매수 비중(괄호 안은 전국)은 △2019년 28.8%(24.0%) △2020년 33.5%(24.3%) △2021년 36.4%(24.8%)로 매년 상승세를 기록했으나 지난해 매수 심리가 위축되면서 28.2%(22.3%)로 낮아졌었다.

반대로 40대 매수 비중은 줄고 있다. 2019년 28.7%, 2020년 27.5%, 2021년 26.4%, 2022년 23.6%로 내림세다.

청약에서도 추첨제 물량이 나와 30대 매수세는 더 강해질 전망이다. 1·3 대책에 따라 강남 3구와 용산구를 제외한 서울 전역이 규제지역에서 해제되면서 추첨제 비율은 전용 85㎡ 이하는 60%, 85㎡ 초과는 100%다. 특히 청약은 통상 분양가의 10% 정도인 계약금을 내면 당장 들어갈 돈이 없고, 중도금과 잔금 등으로 나눠서 내는 분할매수가 가능해 젊은 층의 선호도가 높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 팀장은 "대출 금리가 낮아지고 특례보금자리론 등이 출시되면서 구매 부담이 줄었고, 급매물이 나오면서 30대가 적극적인 매수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라며 "30대의 내 집 마련 의지가 여전히 높고 청약 추첨제를 노리는 수요도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년 만에 코스피 2600선 탈환…"반도체 올라 타라" 조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