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中시총 2위' 차이나모바일, 16조원 통 큰 배당…순이익 67%

머니투데이
  • 김재현 전문위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4 14:18
  • 글자크기조절
중국 증시 시총 2위인 차이나모바일이 당기순이익의 67%를 배당하겠다는 통 큰 배당안을 발표했다. 차이나모바일의 지난해 매출액은 10.5% 증가하는 등 실적 호전세가 이어졌다.

/사진=블룸버그
/사진=블룸버그
24일 증권시보가 중국 최대 통신사 차이나모바일의 지난해 매출액이 전년 대비 10.5% 증가한 9373억위안(약 178조원)을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당기순이익도 8% 늘어난 1255억위안(약 23조8500억원)을 기록했다.

시장에서 실적보다 주목한 건 차이나모바일의 배당 방안이다. 차이나모바일은 지난해 당기순이익(1255억위안)의 67%를 주주들에게 배당하겠다고 발표했으며 배당금 총액은 840억위안(15조9600억원)에 달한다.

차이나모바일은 이미 주주들에게 반기 배당으로 주당 2.2홍콩달러를 지급했으며 정기배당(연말배당)으로 2.21홍콩달러를 지급할 예정이다.

차이나모바일의 통 큰 배당은 지난해 4차례에 걸친 분기배당을 통해 모두 9조8094억원을 배당한 삼성전자의 배당총액을 뛰어넘는 규모다. 삼성전자의 배당성향(당기순이익 대비 배당금 지급 비율)은 약 18%다.

지난 23일 중국증시에서 차이나모바일, 차이나텔레콤, 중국알루미늄 등 '中'자로 시작하는 국유기업 주가는 급등세를 이어갔다. 중국위성통신이 10% 상승하며 상한가를 기록했으며 중공국제공정, 중국알루미늄은 5% 넘게 올랐다.

차이나모바일 주가 추이/사진=동팡차이푸 홈페이지 캡쳐
차이나모바일 주가 추이/사진=동팡차이푸 홈페이지 캡쳐
지난해 11월 이후 3월 23일까지 중국 국유기업은 상승세가 지속되고 있다. 이 기간 중항전기계측기 주가는 400% 넘게 급등하며 상승률 1위를 차지했으며 중국위성통신도 100% 넘게 상승했다. 대형주인 차이나텔레콤, 차이나유니콤도 각각 75%, 72% 올랐으며 차이나모바일의 상승폭도 38%를 초과했다.

작년 11월 21일 이회이만 중국 증권감독관리위원회(CSRC) 주석이 "중국 특색을 가진 가치평가 체계를 구축함으로서 시장의 자원 배분 기능이 잘 발휘되도록 촉진하자"고 주장한 후 '중국 특색 가치평가 체계'가 관심을 끌기 시작한 영향으로 보인다.

중국 국유기업 주가 상승에 대해 중국 보세라자산운용은 3가지 이유를 제시했다. 우선 경기가 상승주기에 진입하고 내수관련 경기업종과 대형주가 시장에서 환영받으면서 국유기업 주가가 상승했다는 분석이다. 또한 시장이 '중국 특색 가치평가 체계'와 국유기업 가치 재평가에 주목하면서 상대적으로 저평가된 국유기업이 상승탄력을 받기 시작했다.

마지막으로 차이나모바일 등 통신사 주가가 상승하면서 국유기업 주가 상승을 견인했는데, '디지털중국' 추진, 국유기업 가치 재평가에 힘입어 이들이 상승하며 시장 분위기를 견인했다는 분석이다.

한편 24일 오전 10시30분(현지시간) 중국 상하이거래소에서 차이나모바일 주가는 4.7% 하락한 88.41위안에 거래되고 있다. 차이나모바일의 시가총액은 약 1조9000억위안(약 361조원)을 기록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년 만에 코스피 2600선 탈환…"반도체 올라 타라" 조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