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청소년 10명 중 4명 사이버폭력 경험…성인이 더 죄의식 부족해"

머니투데이
  • 변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4 14:01
  • 글자크기조절
/사진제공=방통
/사진제공=방통
청소년 10명 중 4명, 성인 10명 중 1명은 사이버폭력의 가해 또는 피해를 경험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방송통신위원회와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은 초등학교 4학년 이상 고등학교 3학년 청소년( 9693명), 만 19~69세 성인(7560명)을 대상으로 '2022년 사이버폭력 실태조사'(국가승인통계)를 실시한 결과를 24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집단면접과 학교에서의 온라인 조사, 가구 방문을 통한 직접 조사 등으로 진행됐다.

조사 결과 우리나라 청소년의 사이버폭력 가해·피해 경험률은 41.6%로 전년 대비 12.4%포인트(p) 증가했다. 반면 성인의 사이버폭력 경험률은 9.6%로 전년 대비 6.2%p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청소년과 성인 모두 가해 경험률(청소년 4.1%, 성인 1.1%)에 비해 피해 경험률(청소년 21.0%, 성인 5.8%)이 높은 경향을 보였다. 방통위는 "가해자가 가해를 폭력으로 인식 못 하는 경우가 많고, 사이버폭력이 소수가 다수에게 피해를 줄 수 있음을 나타낸 것"으로 해석했다.

성별로는 청소년과 성인 모두 남성, 연령별로는 청소년은 중학생, 성인은 20대가 사이버폭력 가·피해 경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피해 사례로는 '언어폭력'이 다른 유형보다 월등히 많았다. 청소년의 경우 전년 대비 사이버 언어폭력 가해는 2021년 12.0%에서 작년 19.2%, 피해는 16.4%에서 33.3%로 대폭 증가했다. 반면 성인의 경우 언어폭력 가해와 피해 모두 전년 대비 줄었다.

사이버폭력이 벌어지는 주요 경로는 청소년의 경우 온라인 게임(가해 48.9%, 피해 47.5%)이 절반에 가까웠고, 문자 및 인스턴트 메시지(가해 38.9%, 피해 38.4%), SNS(가해 16.4%, 피해 21.2%) 등에서 주로 발생했다.

반면 성인의 경우 문자 및 인스턴트 메시지를 통한 가해(47.0%)와 피해(48.8%)의 절반에 가까울 정도로 가장 많았다. 이어 온라인 게임(가해 31.7%, 피해 19.1%), SNS(가해 16.4%, 피해 21.2%), 커뮤니티·동호회(가해 17.4%, 피해 21.8%) 등에서 사이버폭력이 빈번했다.


사이버폭력 경험 어디서?…청소년 절반 "게임", 성인 절반 "메신저"


청소년들은 사이버폭력 가해의 동기로 '복수심'(38.4%)을 가장 많이 꼽았고, '상대가 싫어서(24.2%)', '재미·장난(21.2%)'이라는 답변도 많았다. 반면 성인은 '재미·장난'(39.2%)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복수심(31.9%)'이 뒤를 이었다.

사이버폭력 피해 후 정서 상태는 '별다른 생각이 들지 않음'(청소년 59.2%, 성인 42.2%)이 가장 높았지만, '복수심'(청소년 28.8%, 성인 26.1%)이 두 번째로 높게 나타났다. 방통위는 "사이버폭력 피해자가 가해자가 되고 가해자가 피해자가 되는 사이버폭력 악순환 현상이 발생하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사이버폭력 가해 후 심리상태로는 청소년의 경우 '상대에 대한 미안함과 후회'(61.0%)가 가장 많았지만, 성인은 '정당함'(45.6%), '아무 느낌 없음'(40.0%) 응답이 많아 오히려 성인이 청소년보다 사이버폭력의 심각성이나 죄의식 등 인식이 부족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와 함께 사이버폭력 예방 교육에 대해 청소년은 10명 중 9명(88.7%), 성인은 10명 중 1명(10.4%)이 경험했다고 응답했다. 또 청소년은 부모와 학교가 인터넷 및 스마트폰 사용에 관심을 둘수록 사이버폭력 경험이 적었고, 성인은 가족 안에서 지지받을수록 경험이 적었다.

성별·장애·종교 등의 차이를 이유로 특정 개인이나 집단에 대한 편견과 차별을 표현하는 '디지털 혐오'에 대해서는 청소년의 12.5%, 성인의 14.6%가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다. 다만 전년 대비 경험률은 청소년(8.3%p↓)과 성인(2.6%p↓) 모두 개선됐다.

불법 영상물 유포 등을 포함한 디지털 성범죄 목격 경험률은 청소년이 전년 대비 0.7%p 증가한 10.0%, 성인은 0.4%p 감소한 14.5%로 파악됐다. 디지털 성범죄 확산 및 재생산 원인에 대해서는 청소년의 경우 '약한 처벌(26.1%)', 성인은 '돈을 벌기 위해(31.6%)'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김재철 방통위 이용자정책국장은 "청소년의 사이버폭력 가·피해가 증가하고 있으며, 전반적으로 사이버폭력을 보복이나 장난으로 경시하는 경향이 보인다"며 "사이버폭력 예방 교육을 확대하면서 디지털 윤리 의식 제고를 위한 정책과 사업을 다양화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북, 또 쐈다…'명중률 100%' K-방산 천궁에 글로벌 관심 집중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