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조연우 "故 최진실, 영정사진 들 정도로 친해…사망 전날 만나"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6,038
  • 2023.03.24 15:05
  • 글자크기조절
/사진=채널A 예능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사진=채널A 예능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배우 조연우(52)가 절친한 사이였던 고(故) 최진실에 대해 회상한다.

24일 오후 방송되는 채널A 예능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74회에는 조연우, 한정수가 게스트로 출연한다.

공개된 예고에 따르면 조연우가 첫 번째 상담자로 나섰다. 그는 오은영 박사에게 "주변에 '안 돼'라는 말을 못 하겠다"고 토로했다.

조연우는 "제가 운영하는 카페가 있는데 직원이 일을 부탁하면 거절을 못 해 대신 일을 다 한다"며 "무턱대고 약속도 잡다 보니까 한 달에 골프 약속만 18번 나간 적도 있다"고 밝혔다.

오은영 박사는 "(조연우가) 우선순위는 물론, 관계에 따른 가중치를 두지 않는 것 같다"며 타인에게 미움받을 걱정과 불안 때문에 거절하는 것을 힘들어하는 '거절 민감성'이라는 개념을 설명했다.

/사진=채널A 예능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사진=채널A 예능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또 조연우는 그동안 방송에서 한 번도 꺼내지 않았던 최진실과의 일화를 전했다. 그는 최진실의 영정 사진을 들 정도로 친한 사이였다며, 최진실이 세상을 떠나기 바로 전날에도 그녀와 만났다고 털어놨다.

조연우는 "(최진실 사고 이후) 2년 뒤 최진영마저 떠나보냈을 때 아무 생각조차 들지 않았다"며 처음으로 힘든 시간을 보냈던 과거를 언급했다.

특히 그는 억지로라도 슬픔을 이겨내기 위해 홀로 삼년상을 치르자고 마음을 먹었고, 4년째부터는 일부러 기일에도 찾아가지 않았음을 밝혀 상담소 식구들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