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더차트] 이정후? 김광현?…올해 KBO리그 국내 '연봉킹' 누구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500
  • 2023.03.26 05:30
  • 글자크기조절
[편집자주] 잘 만든 차트 하나는 열 기사보다 낫습니다. 알차고 유익한 차트 뉴스, [더차트]입니다.
[더차트] 이정후? 김광현?…올해 KBO리그 국내 '연봉킹' 누구
올해 KBO리그에서 가장 많은 연봉을 받는 국내 선수는 구자욱(삼성)이다. 연봉 10억원 이상 선수 13명 가운데 4명만이 '2023 월드 베이스볼 클래식'(WBC) 국가대표에 발탁됐던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KBO(한국야구위원회)에 따르면 올해 KBO리그에서 뛰는 국내 선수 중 최고 연봉자는 20억원을 받는 구자욱이다. 이어 채은성(한화)이 18억원으로 2위, 추신수(SSG)가 17억원으로 3위에 자리했다.

연봉 15억원의 공동 4위에는 박세웅(롯데), 김재환(두산)이 이름을 올렸다. 6위는 오승환(삼성)으로 14억원, 7위는 12억원을 받는 허경민(두산)이었다.

올 시즌이 끝난 뒤 미국 메이저리그(MLB)에 도전하는 이정후(키움)가 11억원으로, 박민우(NC)와 함께 공동 8위에 올랐다. 연봉 10억원을 받는 김광현(SSG), 최정(SSG), 김현수(LG), 황재균(KT)이 공동 10위였다.

한편 KBO리그 소속 외국인 선수 중 올해 최고 연봉자는 케이시 켈리(LG)로 16억5000만원을 받는다. 14억3000만원의 호세 피렐라(삼성), 13억2000만원의 에릭 요키시(키움)와 데이비드 뷰캐넌(삼성) 등이 뒤를 이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년 만에 5억 증발…2030 '영끌' 몰린 평촌, 거래 씨 말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