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26년째 '결핵 후진국' 1위 오명…2027년 환자 절반으로 줄인다

머니투데이
  • 이창섭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4 15:10
  • 글자크기조절

24일 제13회 결핵 예방의 날
'제3차 결핵관리종합계획' 발표
2027년까지 인구 10만명당 결핵 환자 20명 목표

26년째 '결핵 후진국' 1위 오명…2027년 환자 절반으로 줄인다
정부가 오는 2027년까지 10만명당 결핵 발생을 20명 이하로 만들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는 현재 10만명당 결핵 발생 39.8명의 절반 수준이다. 질병관리청은 위해 국내 소아 예방접종 백신을 자급화하는 등 결핵 치료와 예방의 질을 향상하겠다고 밝혔다.

질병관리청은 24일 제13회 결핵 예방의 날 기념행사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제3차 결핵관리종합계획'을 발표했다.

정부는 2013년 '제1차 결핵관리종합계획'을 수립했다. 지난 10년간 전체 결핵 환자 수는 연평균 8.5% 감소세를 유지했다. 최근 5년간(2018~2022년)은 감소세가 더 커져 환자 수가 연평균 11.9% 줄었다. 이에 제2차 종합계획 목표(10만명당 결핵 발생 40명)를 달성(39.8명)했다.

그러나 국내 결핵 발생률은 여전히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1위(26년간 1위)이다. 결핵은 국내 법정 감염병 중 코로나19(COVID-19)를 제외하고 가장 많은 사망자 수를 기록해 퇴치를 위한 끊임없는 노력이 요구된다.

이번에 발표된 '제3차 결핵관리종합계획'에서는 2027년까지 결핵 발생 20명(10만명당) 이하를 목표로 예방·관리 전(全) 주기에 걸쳐 정책을 더욱 강화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우선 노인과 노숙인 등 결핵 취약 계층에 찾아가는 검진을 지속적으로 확대한다. 결핵 검사 비용 지원 대상자를 확대하고 고위험군의 검진 사각지대도 해소할 예정이다.

결핵 고위험 국가(35개국)에서 입국하는 외국인이 입국 전 단계에서 올바른 검진을 받을 수 있도록 재외공관 지정 병원에 지침을 마련하기로 했다. 입국 후에는 체류 중인 결핵 고위험 국가 외국인 대상 결핵 검진을 더욱 확대한다. 내국인과 동일한 치료를 실시하고 적극적인 홍보를 통해 지역 사회 결핵 전파를 예방할 계획이다.

결핵 퇴치를 위한 국내 기술력 확보에 연구·개발을 지속한다. 정부는 국내 소아 대상 필수 예방접종인 결핵 백신(BCG) 기술 개발을 완료할 계획이다. 현재 BCG는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정부 주도로 국산화를 추진 중이며 2024년까지 품목허가를 완료할 예정이다.

현재 세계 각국이 개발을 진행 중인 청소년·성인용 결핵 백신에도 국내 기술 확보를 위한 전략적 투자를 이어갈 계획이다. 유효한 후보물질을 발굴하고 mRNA, 바이러스벡터 등 백신 플랫폼을 적용하는 등 다양한 파이프라인을 기반으로 2027년까지 임상 3상 진입을 목표로 실용화 연구를 집중적으로 추진한다.

'결핵 예방의 날'은 결핵 예방과 퇴치의 국민적 관심을 촉구하고자 2011년부터 법정기념일로 지정됐다. 올해로 13회째를 맞이했다.

지영미 질병관리청장은 이날 기념사에서 "코로나19 유행 등 어려운 상황에서도 결핵 환자 감소세를 지속한 것은 일선 현장에서 의료진, 지자체, 학·협회 및 관계자분들의 헌신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우리나라는 OECD 회원국 중 결핵 발생률 1위라는 불명예를 여전히 안고 있고, 고위험군 고령층 결핵 환자 비중이 증가하는 등 퇴치까지 더욱 큰 노력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깜짝이야!" 급등 LG전자에 무슨 일?…코스피 함께 웃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