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신한은행, 가계대출 금리 일괄인하 등 이자 1623억 깎는다

머니투데이
  • 김상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4 15:01
  • 글자크기조절
서울 중구 신한은행 본점
서울 중구 신한은행 본점
신한은행이 대출 고객(차주)이 부담하는 이자를 연간 1600억원 이상 줄여 주기로 했다. 가계와 기업 고객 각각 1000억원, 600억원 이자 부담이 감소할 예정이다.

신한은행은 24일 오후 본점에서 금융감독원과 '상생금융 간담회'를 열고 '상생금융 확대 종합지원' 방안을 발표했다. 가계 개인 고객의 대출금리를 일괄 인하하고, 소상공인·중소기업 고객에 금융지원을 확대하는 내용이 담겼다.

신한은행은 모든 가계대출 신규·대환·연기 고객을 대상으로 금리를 일괄 인하한다. △주택담보대출(신규·대환) 금리 0.4%포인트(p) 인하 △전세자금대출(신규·대환·연기) 금리 0.3%p 인하 △일반 신용대출(신규·대환·연기) 금리 0.4%p 인하 △새희망홀씨대출(신규) 금리 1.5%p 인하 등이다. 이로 인한 개인 고객의 이자비용 절감 예상 규모는 약 1000억원이다.

소상공인·중소기업 고객엔 약 623억원 규모로 예상되는 금융지원을 실시한다. 코로나19(COVID-19) 이차보전 대출 이용 고객은 이차보전 기간 종료에 따라 금리가 오르는데, 신한은행 자체적으로 이차보전 기간을 연장해 이자비용을 줄여 줄 계획이다. 또 신용보증기금매출채권보험 지방자치단체 협약상품을 이용하는 고객에게는 보험료를 지원한다.

이에 더해 취약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올 2분기 중에 시행할 예정이었던 △신용등급 하락 시 금리 상승분 최대 1%p 인하 △금리 7% 초과 취약 중소기업에 대한 최대 3%p 금리 인하 △변동금리 대출의 고정금리 전환 시 현재 금리 유지 등 지원 정책을 이달 말로 앞당겨 시행하기로 했다.

신한은행은 또 '상생금융기획실'도 신설할 예정이다. 상생금융기획실은 금융과 비금융을 아우르는 상생금융 정책을 수립하는 등 지속가능한 상생노력 추진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방침이다.

정상혁 신한은행장은 "고금리로 인해 이자부담이 가중되는 상황에서 은행이 국민과 상생을 위해 더 노력해야 한다는 사회적 요구에 깊이 공감한다"며 "체감할 수 있고 진정성 있는 정책으로 상생의 문화를 선도하고, 이를 금융권 전체로 확산시켜 금융이 국민의 든든한 동반자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년 만에 코스피 2600선 탈환…"반도체 올라 타라" 조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