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단독]만두→치킨...CJ 비비고, 1조 신화 잇는 '스타 K푸드' 개발

머니투데이
  • 유엄식 기자
  • 유예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837
  • 2023.03.27 07:03
  • 글자크기조절

부분육 활용 신제품...비비고 브랜드로 미국 등 해외시장 공략 가능성

지난 18일부터 이틀간 태국 방콕에서 열린 '케이콘 2023 태국' 현장에 마련한 CJ제일제당 비비고 부스에서 만두, 김치 시식을 위해 방문객들이 줄을 섰다. /사진제공=CJ제일제당
지난 18일부터 이틀간 태국 방콕에서 열린 '케이콘 2023 태국' 현장에 마련한 CJ제일제당 비비고 부스에서 만두, 김치 시식을 위해 방문객들이 줄을 섰다. /사진제공=CJ제일제당
MT단독국내 식품업계 1위 CJ제일제당 (305,000원 ▼1,000 -0.33%)이 글로벌 매출 1조원을 넘은 비비고 만두를 이을 전략 상품으로 '치킨'을 적극 검토 중으로 알려졌다. 내수 침체와 바이오 사업 업황 악화로 매출 감소 우려가 제기된 가운데 '제2의 킬러 상품'으로 돌파구를 찾을지 주목된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26일 "비비고 만두를 이을 킬러 상품으로 치킨 신제품을 개발하고 있다"고 말했다.

CJ제일제당은 2015년 12월 '고메' 브랜드 치킨을 출시했다. 현재 후라이드, 핫스파이시, 스윗허니 등 9종을 판매 중이다. 주로 순살 치킨과 닭고기 분쇄육을 활용한 너겟으로 구성됐다. 지난해 11월 닭봉 부위를 사용한 알싸쯔란봉, 화끈불닭봉 2개 제품을 출시했다. 화끈불닭봉은 삼양식품과 협업해 해외에서 많이 팔리는 불닭볶음면 소스를 넣은 제품이다.

CJ제일제당이 개발 중인 치킨 신제품은 닭봉, 윙 등 뼈가 포함된 부분육을 사용할 전망이다. 교촌치킨 등 국내 유명 치킨 프랜차이즈들의 인기 메뉴와 비슷한 콘셉트다.

물류 이동과 보관을 위해 냉동식품 콘셉은 유지하되, 에어프라이어로 조리하면 배달치킨 못지않은 맛과 풍미를 내도록 품질을 개량하고 있다는 게 회사 관계자의 설명이다. 일부 제품은 이미 경영진 시식 평가를 거친 것으로 전해졌다.

치킨 신제품은 현지인들이 가장 선호하는 맛으로 지역별 특화 전략을 선택할 가능성이 크다. 비비고 만두가 미국에선 치킨과 고수로 맛을 낸 미니 만두, 중국은 옥수수와 배추로 맛을 낸 왕교자, 일본은 나베요리에 사용하는 교자 만두, 베트남은 새우만두가 각각 주력 상품인 것과 같은 맥락이다.
고메 후라이드 치킨. /사진제공=CJ제일제당
고메 후라이드 치킨. /사진제공=CJ제일제당
해외 시장 판매를 위해 치킨 신제품은 '비비고(bibigo)' 브랜드를 선택할 가능성이 크다. 비비고 만두는 글로벌 매출 1조원 가운데 약 40%가 미국 시장에서 발생한다. 비비고 브랜드는 2021년부터 미국 유명 프로농구팀 LA 레이커스와 공식 후원 계약을 맺는 등 현지에서 활발한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이 때문에 미국, 일본 등 해외 시장에선 CJ보다 비비고 브랜드가 많이 알려져 있다. 내수 시장에서 고메 브랜드를 쓰는 핫도그 등도 해외에선 비비고 브랜드로 판매 중이다.

비비고 브랜드에 대한 인지도가 높아져 치킨 신제품이 만두보다 빠르게 수출을 늘릴 것이란 기대감도 있다. 2010년 출시한 비비고 만두는 연 매출 1000억원 돌파에 6년이 걸렸지만, K팝 열풍으로 덩달아 K푸드 인기가 높아져 4년 만인 2020년 연 매출 1조원을 넘을 정도로 급성장했다. 최대 매출 지역인 미국에서 닭고기 선호도가 높다는 점도 치킨 신제품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CJ제일제당의 치킨 신제품은 내수 시장에서도 가성비를 내세워 대형 치킨 프랜차이즈를 위협할 가능성도 있다. 고메 치킨 중 가장 많이 팔리는 순살 후라이드 850g 제품이 1만5000원인데, 배달치킨 가격은 치솟고 있다. 교촌치킨은 오는 4월 3일부터 허니콤보 등 부분육 제품 가격을 2만3000원으로 인상한다. 배달료와 사이드메뉴 가격을 고려하면 소비자 부담은 3만원에 육박한다. 일반적인 프랜차이즈 치킨과 비교하면 양은 거의 2배인데 가격은 반값 수준이다.

"냉동식품은 맛이 없다"는 고정관념을 품질로 극복하면 내수 시장에서도 배달치킨과 경쟁할 수 있다는 게 회사 내부 분위기다. 지난해 고메 치킨 매출은 출시 직후인 2016년보다 약 2배 늘어났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급락 종목 우르르…"내 갈 길 간다" 상한가 찍은 기업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