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美 바이오 전략, 차별적 조치 불포함…우리 업계에 영향 없다"

머니투데이
  • 세종=최민경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4 15:25
  • 글자크기조절
(서울=뉴스1) =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26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미국 바이오 행정명령 대응 관련 민관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제공)2022.9.26/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26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미국 바이오 행정명령 대응 관련 민관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제공)2022.9.26/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국이 원료의약품(API)의 최소 25%를 자국에서 생산하겠단 전략을 내놓은 것과 관련 정부가 "대규모 재정 인센티브나 외국기업 차별적 조치는 불포함됐다"고 평가했다. 정부는 이번 전략과 관련 국내 바이오기업 영향이 없을 것으로 관측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2일(현지시간) 발표된 '미국 바이오 술 및 바이오 제조를 위한 담대한 목표' 보고서와 관련해 "이번 보고서는 바이오 분야별 중장기 목표와 R&D 추진계획을 제시한 것"이라며 이같이 평가했다.

정부는 "핵심 API 25% 자급화 목표는 중국과 인도 수입의존도를 축소하기 위한 것으로 국내 바이오기업(CMO+시밀러) 영향은 없다"고 분석했다.

앞서 미국 행정부는 22일(현지시간) '미국 바이오 기술 및 바이오 제조를 위한 담대한 목표' 보고서를 공개했다. 지난해 9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국가 생명공학 및 바이오 제조 이니셔티브'(National Biotechnology and Biomanufacturing Initiative) 행정명령(Executive Order)에 서명한 데 이은 후속 조치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서명한 바이오 행정명령 이행계획엔 미국은 앞으로 최소 20억달러(약 2조5700억원)를 투자해 현지 바이오 제조 역량을 강화하고 미국에 제조 설비를 구축할 경우 인센티브를 제공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이번 보고서는 5년 안에 원료의약품의 25% 이상을 미국에서 생산해 바이오 산업에서 중국과 인도 등에 대한 의존도를 낮추겠단 내용을 주로 담고 있다. 미국 기업을 중심으로 동맹국과 바이오 제조 생태계를 구축해야 한단 전략도 표명했다. 대체로 바이오 분야에서도 중국을 견제해야 한다는 의지를 담은 것으로 해석된다.

업계에선 아직 바이오 의약품 해외 위탁생산(CMO)에 관한 전략 등에 대한 구체적 내용이 공개되지 않아 국내에 미치는 영향을 살피는 데는 제약이 있다고 본다. 중장기적으로 우리 바이오 기업은 세계 최대 제약·바이오 시장인 미국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현지 생산 역량 확보 등에 속도를 높여야 하는 숙제를 안았단 평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中화장품에 밀렸다"…'설화수'에 열광했던 중국인들의 변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