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골칫거리 커피찌꺼기, 고기가 된다?...뭉칫돈 부른 '연육술' 뭐길래

머니투데이
  • 김태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360
  • 2023.03.25 10:00
  • 글자크기조절

[이주의핫딜]커피박 단백질 개발 스타트업 어반랩스, 시드투자 유치

[편집자주] 벤처·스타트업 투자흐름을 쫓아가면 미래산업과 기업들에 대한 인사이트를 얻을 수 있습니다. 한 주간 발생한 벤처·스타트업 투자건수 중 가장 주목받은 사례를 집중 분석합니다.
/사진제공=게티이미지뱅크
/사진제공=게티이미지뱅크
매일 아침 출근길 한 손에 들려있는 커피, 한 잔을 마시는 데 나오는 커피팍(커피 찌꺼기)은 얼마나 될까. 서울시에서만 하루 74톤 이상의 커피박이 발생한다. 이렇게 배출되는 커피박은 카페 입장에서도 골칫덩이다. 탈취 제거나 비료 목적으로 사용하라고 무료 나눔을 하고 있지만 그래도 한참 남는다. 결국 돈을 주고 종량제 봉투에 담아버릴 수 밖에 없다.

그동안 커피박 재자원화 시도가 없었던 건 아니다. 펠릿으로 만들어 연료로 사용하거나 압축 가열해 벽돌로 만드는 등 다양한 재자원화 시도가 이뤄졌다. 그러나 압축 가열하고, 연료로 사용하는 과정에서 이산화탄소의 34배에 달하는 온실가스를 배출한다는 점이 문제다.

어반랩스는 푸드 업사이클링에서 해답을 찾았다. 푸드 업사이클링이란 식품 제조 과정에서 나오는 부산물이나 상품 가치가 떨어지는 채소와 과일을 활용해 새로운 제품을 만드는 걸 뜻한다. 커피박에서 추출한 단백질로 대체육, 제빵용 원료를 개발 중이다.

빅뱅엔젤스는 어반랩스에 시드 투자를 진행했다. 최근 벤처투자 혹한기에서도 시제품이 없는 개발 단계 스타트업에 과감히 투자했다. 빅뱅엔젤스가 본 어반랩스의 미래는 어떤 모습일까.


하루 72톤 커피박, 대체육으로 변신…GMO 우려도 'NO'


골칫거리 커피찌꺼기, 고기가 된다?...뭉칫돈 부른 '연육술' 뭐길래
김태현 빅뱅엔젤스 공동대표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측면에서 푸드 업사이클은 중요한 사업"이라며 "커피박에서 단백질을 추출하는 국내 최초 사례라는 점에 주목했다"고 말했다.

어반랩스은 커피박에서 추출한 단백질로 식품 원료를 만든다. 커피 한 잔을 만들 때 실질적으로 원두에서 사용되는 부분은 전체 성분의 0.2% 수준이다. 나머지 99.8%는 커피박으로 버려진다. 이 커피박에는 유익한 섬유질과 단백질 성분이 남아있다.

어반랩스는 단백질을 잘게 쪼개는 가수분해 공법으로 커피박을 가공해 가수분해 단백질로 만든다. 가수분해 단백질은 물에 잘 녹는 성질로 흡수가 빠르고 다양한 원료로 사용할 수 있다.

김 대표는 "커피박이 맥주박, 대두박 등 다른 부산물과 비교해 단백질 함량이 적어 생산량도 떨어진다"며 "그러나 수용성이 높은 커피박에 가수분해 공법까지 활용해 다양한 형태로 사용할 수 있는 단백질을 만든다는 점에서 사업 확장의 가능성을 봤다"고 말했다. 어반랩스의 커피박 단백질은 분말 형태 뿐만 아니라 액상으로도 만들 수 있어 음료 시장까지 공략할 수 있다.

커피박이 GMO(유전자변형) 이슈에서 자유롭다는 점도 어반랩스 투자를 결정한 이유다. 대표적인 부산물인 대두는 우리가 일반적으로 접할 수 있는 GMO 식재료다. 그러다 보니 GMO 대두에 대한 일반 소비자들의 거부감도 적지 않다. 이와 달리 커피는 GMO 이슈에서 비교적 자유롭다.


원료 원가비용 '0원'…B2B 대체 단백질 개발에 집중


골칫거리 커피찌꺼기, 고기가 된다?...뭉칫돈 부른 '연육술' 뭐길래
또 하나 빅뱅엔젤스가 주목한 부분은 커피박 단백질을 생산하는데 들어가는 원료 원가비용이다. 운송비, 가공비를 제외한 순수 커피박 원가는 '0원'이다. 돈을 주고 처리하던 폐기물이기 때문이다. 현재 원활한 커피박 공급을 위해 국내 커피 프랜차이즈와 업무협약(MOU)을 추진 중이다.

어반랩스의 목표는 커피박 단백질을 이용한 식품산업 전반의 공급체인을 만드는 일이다. △식품·유통 대기업 △대체 단백질 제조사 △식당 등 고객사가 원하는 제형의 원료를 공급하는 것이다.

김 대표는 "어반랩스는 자체적인 제품 개발보다 생산라인을 단순화하고, B2B(기업 간 거래) 원료 개발에 집중하고 있는 점이 인상적"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잠재적 고객사와 파트너십을 맺고 있다. 건강기능식품 제조사 일화와는 제품개발 및 기술개발, 대체육 스타트업 디포션푸드, 필라테스 체인 모던 필라테스와는 마케팅 협력 중이다.

어반랩스는 올해 커피박 단백질 연구개발(R&D)를 완료하고, 내년부터 B2B 판로 개척 및 네트워크 확장에 나설 계획이다. 2025년에는 해외수출과 일반식품 상품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김 대표는 "대체 단백질 시장은 2030년까지 연평균 50%의 고성장이 예상된다"며 "자체 기술력으로 기존 대체육, 대체 단백질 기업들과 공동 연구개발 및 사업화를 추진하고 있다는 점에서 앞으로의 성장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후·설화수'가 안 보이네…중국인 쓸어담는 화장품 달라졌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