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윤경림 사의, 말리는 이사회…수습도 어려운 'KT 사태'

머니투데이
  • 변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5 05:45
  • 글자크기조절

24일 KT 이사회 간담회 '수습책' 미완…내주 주총인데 '혼돈'

7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KT 사옥의 모습. 2023.03.07./사진제공=뉴스1
7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KT 사옥의 모습. 2023.03.07./사진제공=뉴스1
KT (30,600원 0.00%)가 윤경림 대표이사 후보의 사의 표명 이후 사태 수습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사회는 경영 공백을 우려해 윤 후보의 사퇴를 만류하고, KT 안팎에선 이 같은 혼란을 초래한 이사진의 '책임론'을 제기하고 있다. 오는 31일 정기 주주총회까지 채 1주일도 남지 않은 시점에서 KT의 혼돈은 좀처럼 갈피를 잡지 못하는 양상이다.

24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KT 이사회는 이날 간담회를 열어 윤 후보의 사의 표명 사태에 대해 논의했다. 앞서 윤 후보는 지난 22일 이사회 조찬 간담회에서 '내가 버티면 KT가 더 어려워질 것'이란 취지로 말하고 사의를 표명했다. 이에 이사진이 만류했지만, 아직 윤 후보의 마음을 돌리진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이사회는 윤 후보의 사의를 수용할지 여부, 또 대표이사 공백에 따른 비상경영 계획 등을 폭넓게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주말을 앞두고도 별다른 대책을 내놓지 못했다. "이사회로부터 윤 후보의 사의 표명에 대한 어떤 입장도 전달받지 못했다"는 게 이번 사태에 대한 KT의 공식 입장이다.

구현모 현 대표의 연임 도전과 포기, 정부·여당의 KT 지배구조 비판, 최대주주 국민연금(10.13% 작년 말 기준)의 대표이사 선출 절차에 대한 지적, 주요주주인 현대차그룹(7.79%)의 비우호적인 최근 행보, 시민단체 고발에 따른 검찰 수사 등 KT를 둘러싼 일련의 상황에 비춰볼 때 주총 문턱을 넘어도 제대로 된 경영이 어렵다는 게 윤 후보의 판단으로 보인다.

반면 이사회도 윤 후보의 뜻을 받아들이기는 난감하다. 윤 후보가 낙마하면 이번 주총에서는 대표이사 선출이 불가능하고, 그가 주총에 추천한 서창석·송경민 사내이사의 선임 안건도 자동 폐기된다. 새 대표 선출을 위한 다음 주총까지 구 대표가 자리를 지키는 방안도 있지만, 현실성이 낮다. 결국 미등기임원 1인을 법원의 허락을 구해 '임시 대표이사'로 선임하는 비상경영 체제 외 대안이 없다.

그럼에도 윤 후보가 극적으로 사의를 거둬들이는 상황은 가능성이 낮다는 평가다. 통신업계 한 관계자는 "윤 후보는 여권의 의중을 확인하고 마음을 굳힌 것으로 보인다"며 "이사회로서는 윤 후보 설득도 중요하지만, 비상 상황을 가정한 수습책과 더불어 이사진 스스로의 거취를 놓고도 고민이 클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KT 안팎에서 지배구조의 불안을 초래한 데 대한 이사회 책임론을 제기하고 있어서다. 전날 KT 노동조합은 윤 후보 사의 표명 관련 성명에서 "현재 경영위기 상황을 초래한 이사진은 전원 사퇴해야 한다"며 "즉시 비상대책기구를 구성해서 경영공백을 없애고 조합원의 불안을 해소해야 한다"고 했다. KT 노조는 한국노총 IT 연맹 소속으로 KT 전체 조합원의 99%인 1만6000여명이 속한 다수 노조다. 제2노조에 해당하는 KT 새노조 역시 입장문에서 "이사회가 모든 대혼란의 책임을 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경림 사의, 말리는 이사회…수습도 어려운 'KT 사태'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잠실 아파트 바닥 찍었다?…4개월만에 5.4억 올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