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이복현 "SVB·CS 같은 사태 국내 발생 가능성 극히 낮아"

머니투데이
  • 김도엽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4 17:28
  • 글자크기조절
(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24일 오후 서울 중구 신한은행 본사에서 열린 상생금융 확대 및 자영업지 지원 관련 현장 간담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3.3.24/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24일 오후 서울 중구 신한은행 본사에서 열린 상생금융 확대 및 자영업지 지원 관련 현장 간담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3.3.24/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실리콘밸리은행(SVB)과 크레디트스위스(CS) 사태와 비슷한 상황이 국내에서 발생할 가능성은 극히 낮다"고 밝혔다.

이 원장은 24일 서울 중구 신한은행 본점에서 열린 '소상공인, 가계대출 차주 등 금융소비자와의 간담회'에 참석한 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최근 시중은행들이 대출금리 인하 정책 등 상생안을 발표하는 것이 건전성을 악화시킬 수 있다는 지적에는 "소비자의 금리 부담을 줄여주는 조치는 큰 틀에서 가계대출 부담으로 인한 전체 금융 시스템 리스크를 줄인다는 데 의미가 있다"며 "최근 금융시장 변동성 상황과 상충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SVB 파산 사태를 계기로 금융당국이 시중은행 중심의 과점을 해소하기 위해 챌린저 뱅크 도입 논의를 중단할 수 있다는 전망 관련해서는 "챌린저 뱅크는 SVB랑 모양이 같다고 보기 어렵다"며 "SVB는 유동성 관리나 장단기 관리상에 문제가 있었던 건지 등 원인에 대해 다양한 견해가 있어 이를 계기로 특정 사안을 배제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했다.

외국 은행 파산과 별개로 국내에서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자금 대출 부실화가 우려된다는 지적에는 "저축은행 사태 등을 겪으며 지금의 은행업계의 관행이나 금융당국의 건전성 관리 시스템이 상당히 선진화되고 고도화됐다"고 말했다.

다만 "브릿지론이나 본PF 등 자금 흐름에 부실화 부분이 반영될 수밖에 없다는 게 현실"이라며 "금융당국은 너무 쏠림이 생기거나 일시적인 위기로 특정 사업군 등에 트리거 포인트로 작용하지 않게 리스크를 분산시키고 있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北 '로켓 비정상 낙하'에 연구진 '집합' 걸었다…2차 발사 예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