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맛있다" 칭찬 후 별점은 1개만…닉네임 '원스타' 갑질에 분노한 사장님

머니투데이
  • 홍효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4 18:07
  • 글자크기조절
배달음식 주문 앱(애플리케이션) 내에서 '원스타'라는 닉네임을 사용하며 별점을 1개씩만 남기는 '별점 테러리스트'가 공분을 사고 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배달음식 주문 앱(애플리케이션) 내에서 '원스타'라는 닉네임을 사용하며 별점을 1개씩만 남기는 '별점 테러리스트'가 공분을 사고 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배달 음식 주문 앱(애플리케이션) 내에서 '원스타'라는 닉네임을 사용하며 별점을 1개씩만 남기는 '별점 테러리스트'가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23일 국내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닉네임 '원스타' 손님이 한 치킨집에 남긴 리뷰와 사장의 답글이 올라왔다. 원스타 고객은 "항상 맛있어요", "항상 애용합니다" 등 칭찬이 담긴 후기를 남기며 별점은 1개만 줬다.

이에 가게 사장은 "원스타님, 원스타 놀이 재밌냐. 한두 번 했으면 그만해야지, 애들 장난치는 것도 아니고 뭐 하냐"라고 분노하며 "내가 답글 안 달고 무시하면 느껴야 하는 거 아냐. 인성에 문제 있냐. 메뉴까지 비공개하면서 장난질하느라 고생했다"고 말했다.

이어 "모든 사장이 정성을 다해 털끝까지 곤두세워가며 보답하고자 노력한다. 요즘 소상공인 사장들이 얼마나 힘든데 자꾸 리뷰 테러 갑질하냐"며 "다른 사장님들이 실수한 것도 없는데 머리 숙이는 모습에 쓴소리하는 사람 한 명은 있어야 한다고 생각해, 오늘 장사에 영향이 있을지라도 이렇게 답글 단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모든 배달 매장이 기본 배달 팁이 있다. 추가 배달 팁을 받는 동네 구석도 배달 팁 0원으로 달려갔다"며 "그러나 이젠 그렇게 달려가고 싶지 않다. 정신 차려라. 지금 하는 행동은 범죄"라고 지적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진짜 왜 저러고 사냐" "본인 혼자 유쾌한 줄 안다" "재미없다" "저런 사람들은 배달 앱에서 차단해야 한다" 등 공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테슬라 2배 속도에 탄성…텍사스 놀라게 한 SK 기술보니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