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서울 동부간선도로 '지하화' 하반기 착공…태릉-강남 '10분컷'

머니투데이
  • 김평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348
  • 2023.03.27 06:00
  • 글자크기조절
위치도/사진제공=서울시
위치도/사진제공=서울시
서울 동부간선도로 월릉교~대치동(대치우성아파트사거리)까지 총 12.2km 지하화 사업이 올 하반기 중 착공된다. 지하도로가 완공되면 동남~동북권 간 통행시간이 30분대에서 10분대로 약 20분가량 단축될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시는 대우건설 컨소시엄을 동부간선도로 지하화 1단계 사업(월릉~대치 12.2km, 왕복 4차로) 중 '민간투자사업' 구간(월릉~삼성) 시행자로 결정하고 27일 실시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지하화가 완료되면 동남~동북권 간 통행시간이 기존 30분대에서 10분대로 단축된다. 동남권 국제교류복합지구의 파급을 동북권으로 확산시켜 지역균형발전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2015년 8월 민간투자사업 제안서를 신청받았다. 한국개발연구원의 민자적격성조사, 우선협상대상자 지정, 실무협상 등을 완료했다. 지난해 12월 민간투자사업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이번 실시협약을 체결하게 됐다. 동서울지하도로 주식회사는 대표회사㈜대우건설과 현대건설, SK에코플랜트 등 총 12개사가 출자해 설립했다.

동부간선도로 지하화 사업은 기존 동부간선도로의 장·단거리 교통을 분리하기 위해 월릉교~대치동(대치우성아파트사거리) 구간에 대심도 4차로 지하도로(터널)을 설치하고 기존 동부간선도로 구간을 지하화 하는 사업이다. 민자사업 구간과 재정사업 구간으로 나눠 건설이 추진된다.

서울시는 동부간선도로와 영동대로 구간의 교통여건과 시의 재정여건, 사업목적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1?2단계로 사업을 추진한다. 1단계로 교통개선을 위한 대심도 지하도로(월릉~대치, 12.2km)를 2028년까지 건설하고, 2단계로 기존 동부간선도로 구간(월계~송정, 11.5km)을 지하화한다는 계획이다.

1단계 사업 중 '민간투자사업' 구간은 중랑천 및 한강 하저를 통과하는 연장 10.1km 왕복 4차로 소형차 전용 지하도로다. 2015년 4월 불변가 기준 민간 6378억원, 시비 3496억원 등 총사업비 9874억원이 든다. 재정사업은 영동대교 남단부터 대치동 대치우성아파트사거리까지 연장 2.1km 구간으로 시비 3348억 원이 투입된다.

민자사업 구간은 월릉교~영동대교 남단까지 대심도 4차로, 연장 10.1km의 지하도로로 건설된다. 올 하반기 중 착공해 2028년 개통이 목표다.

기존 동부간선도로 월릉IC와 군자IC를 이용해 진출입이 가능하다. 영동대로에 삼성IC, 도산대로에 청담IC가 신설된다. 진출입 IC 4개소에는 지하도로 내 공기를 정화해 깨끗한 공기만 배출하는 공기정화시스템을 설치해 주변 환경피해가 없도록 했다.

시 재정을 투입하는 영동대로 '재정사업' 구간(삼성~대치)도 지난 2월에 시공사 선정을 완료했다. 올 상반기 중 착공해 민자사업 구간과 함께 2028년 동시 개통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시는 동부간선지하도로가 완공되면 석관동(월릉교)에서 대치동까지 왕복 4차로로 직접 연결하는 지하도로가 뚫리면서 하루 약 7만여 대의 차량이 지하로 분산돼 지상도로의 차량 정체가 해소될 것으로 기대한다. 동부간선도로 지하화 사업 완료시, 기존 동부간선도로 교통량은 최대 43%(일 15만5100대→일 8만7517대) 줄어들 전망이다.

서울시는 1단계 사업(월릉~대치, 12.2km) 완료 후 2단계로 기존 동부간선도로 구간(월계~송정, 11.5km)을 지하화해 단거리 지역교통을 연결하고, 중랑천 생태복원을 통해 친환경 수변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동부간선도로 지하화 구간이 끝나는 '대치우성아파트사거리'부터 '성남강남 고속국도 종점부'(일원동 일원터널교차로) 사이 연결구간 3.0km에 대해 올해 타당성조사를 시행할 예정이다. 2028년 민자사업구간과 동시 개통을 목표로 '성남강남 고속국도' 사업주체인 국토교통부와 적극적으로 협력해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성남강남 고속국도'는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금토동에서 서울시 강남구 일원동까지 연결하는 고속국도를 건설하는 사업(9.5km·왕복 4차로)이다. 연결구간이 개통되면 서울 동북권~동남권~경기 남부를 연결하는 주요 교통축이 구축돼 지역간 균형발전 도모, 교통편의 증진이 예상된다. 영동대로의 교통정체도 현재보다 완화될 것으로 보인다.

최진석 서울시 안전총괄실장은 "동부간선도로 지하화로 상습정체를 해결하고, 동북권과 동남권 간선도로를 직접 연결함으로써 동남권 국제교류복합지구의 효과를 동북권으로 확산시켜 강남?북 균형발전을 도모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동북권 8개구 320만 시민들이 발이 돼 경부고속국도 등과 연결되는 중추적인 교통로가 될 수 있도록 사업 추진을 완벽히 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후·설화수'가 안 보이네…중국인 쓸어담는 화장품 달라졌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