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한살배기 울자 "스트레스"…때려 숨지게 한 임신한 母 '집유'

머니투데이
  • 홍효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4 20:28
  • 글자크기조절
생후 1살 된 아이를 때려 숨지게 한 40대 산모에게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사진=이지혜 디자인기자
생후 1살 된 아이를 때려 숨지게 한 40대 산모에게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사진=이지혜 디자인기자
생후 1살 된 아이를 때려 숨지게 한 40대 산모에게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24일 뉴스1에 따르면 울산지법 형사11부(이대로 부장판사)는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에게 징역 2년6개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했다.

A씨는 2021년 10월 집에서 자신의 한 살배기 아이를 폭행해 사망하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평소 임신과 육아로 스트레스를 받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 당일 A씨는 아이가 계속 울자 스트레스를 받는다는 이유로 범행을 저지은 것으로 파악됐다. 범행 당시 A씨는 임신한 상태였고, 수사 과정에서 조산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재판부는 "양육 의무를 저버린 죄책이 크지만 남편이 선처를 바라고 있다"며 "피고인이 중증도 장애인인 점, 현재 자녀를 양육 중인 점을 참작했다"고 판시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외국인 폭풍 매수' 6월도 강세장 전망…증권가 "이것 담아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