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5세트 6연속 득점 폭발' 현대캐피탈, 챔결행 확률 88% 잡았다, 한국전력에 3-1 승 [PO1]

스타뉴스
  • 김동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4 22:02
  • 글자크기조절
현대캐피탈 선수단./사진=한국배구연맹
현대캐피탈 선수단./사진=한국배구연맹
[김동윤 스타뉴스 기자] 현대캐피탈이 한국전력과 플레이오프 1차전에 승리하며 챔피언결정전의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역대 플레이오프 1차전 승리팀의 챔피언결정전 진출 확률 88%(17번 중 15번)였다.

현대캐피탈은 24일 충남 천안시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2~2023 V리그 남자부 플레이오프(3전 2선승제) 1차전에서 한국전력에 세트 스코어 3-2(27-25, 24-26, 25-23, 23-25, 15-13)로 승리했다.

이날의 하이라이트는 현대캐피탈이 6-9로 뒤진 5세트였다. 서재덕의 포히트 범실로 김명관이 서브 기회를 잡았고 이때부터 현대캐피탈의 득점력이 폭발하기 시작했다. 먼저 서재덕의 백어택을 문성민이 블로킹해냈다. 뒤이어 오레올이 한국전력 블로커 두 명이 뜬 것을 보고 반대편 코트 빈 구석을 향해 재치 있게 밀어넣은 것이 성공하며 극적인 동점이 만들어졌다.

오레올의 오픈 공격으로 역전에 성공했고 김명관의 서브 에이스, 문성민의 퀵오픈 공격 등 6연속 득점이 터지며 단숨에 경기를 뒤집었다. 한국전력 역시 타이스의 블로킹 득점으로 13-13 동점을 만들었으나, 하승우의 서브가 코트 밖으로 향하고 타이스의 오픈 공격마저 실패로 돌아가면서 현대캐피탈의 승리가 완성됐다.

현대캐피탈은 오레올이 23점, 문성민이 18점, 허수봉이 17점으로 맹활약했다. 한국전력 역시 임성진 22점, 서재덕 19점, 타이스 17점으로 팽팽히 맞섰으나, 매 세트 막판 범실이 아쉬웠다.

이로써 88%의 확률을 챙긴 현대캐피탈은 26일 한국전력 홈구장인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연승을 노린다.

현대캐피탈 선수단./사진=한국배구연맹
현대캐피탈 선수단./사진=한국배구연맹

매 세트 접전이 펼쳐진 명승부였다. 1세트부터 그 조짐이 보였다. 현대캐피탈이 홍동선과 허수봉의 연속 득점으로 21-17로 점수 차를 벌렸으나, 한국전력도 서재덕의 백어택과 신영석의 연속 블로킹 성공으로 금세 따라잡았다. 한국전력은 타이스의 연속 백어택 득점으로 24-23 역전까지 성공했다. 하지만 오레올이 오픈 공격으로 듀스를 만들고 문성민이 타이스의 백어택을 막아내며 재역전, 임성진이 범실에 공격마저 실패하면서 현대캐피탈이 1세트를 가져갔다.

2세트에서는 타이스의 교체타이밍이 결정적이었다. 세트 초반 빠진 뒤 23-23에서 재투입된 타이스는 3연속 득점으로 단숨에 2세트를 마무리 지었다.

허수봉은 3세트 막판 놀라운 집중력을 발휘했다. 19-21로 뒤진 상황에서 허수봉이 퀵오픈 공격에 이어 오레올이 올려준 찬스마저 살리면서 동점을 만들었다. 곧이어 시간차 공격도 성공하면서 세트 포인트를 만들었고 임성진의 서브가 빗나가면서 현대캐피탈이 다시 2-1 리드를 잡았다.

4세트에서는 타이스와 임성진이 빛났다. 타이스의 서브 에이스로 20점 고지를 먼저 밟았고 백어택 찬스를 살려 23-18로 점수 차를 벌렸다. 오레올과 홍동선이 막판 분전으로 한 점 차까지 추격했으나, 임성진의 퀵오픈을 최민호가 막지 못하면서 승부는 5세트로 향하게 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외국인 폭풍 매수' 6월도 강세장 전망…증권가 "이것 담아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