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감독 데뷔전 축포 전문도우미 손흥민, 클린스만에도 2발 쐈지만...

머니투데이
  • 지영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4 22:41
  • 글자크기조절
(울산=뉴스1) 김지혜 기자 = 손흥민이 24일 오후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축구 국가대표 평가전 대한민국과 콜롬비아의 경기 전반전에서 두번째 골을 넣고 세레머니를 하고 있다. 2023.3.24/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울산=뉴스1) 김지혜 기자 = 손흥민이 24일 오후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축구 국가대표 평가전 대한민국과 콜롬비아의 경기 전반전에서 두번째 골을 넣고 세레머니를 하고 있다. 2023.3.24/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이 콜롬비아와의 평가전에서 전반 2점의 점수차를 지키지 못하고 동점 상태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대표팀 간판 손흥민(토트넘)이 멀티골을 기록했지만 후반 초반 콜롬비아의 공세에 수비 조직력이 무너지면서 2골을 연달아 허용했다.

24일 울산 문수구장에서 열린 콜롬비아와의 평가전에서 한국은 접전끝에 2대2로 경기를 비겼다. 첫 승을 기대했던 클린스만 감독은 다 잡은 기회를 놓치고 다음을 기약해야 했다.

한국 선발의 최전방은 조규성(전북)이 책임졌고 2선은 손흥민, 정우영(프라이부르크), 이재성이 맡았다. 중원은 황인범(올림피아코스)과 정우영(알사드)가 자리했고 포백 수비는 김진수(전북), 김영권(울산), 김민재(나폴리), 김태환(울산)으로 구성됐다. 골문은 김승규가 지켰다.

(울산=뉴스1) 조태형 기자 =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오른쪽)과 콜롬비아 네스토르 로렌조 감독이 24일 오후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축구 국가대표 평가전 대한민국과 콜롬비아의 경기 종료 후 대화를 나누고 있다. 이날 경기는 2대2로 비겼다. 2023.3.24/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울산=뉴스1) 조태형 기자 =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오른쪽)과 콜롬비아 네스토르 로렌조 감독이 24일 오후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축구 국가대표 평가전 대한민국과 콜롬비아의 경기 종료 후 대화를 나누고 있다. 이날 경기는 2대2로 비겼다. 2023.3.24/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첫 골은 전반 10분에 나왔다. 콜롬비아 수비 실수를 틈타 절호의 찬스를 잡은 손흥민은 바르가스 골키퍼가 비운 골문에 왼발로 정확하게 공을 차 넣어 선취골을 잡아냈다. 소속팀에서 부임한 감독마다 첫 골을 안겼던 손흥민은 이날도 클린스만 감독에서 값진 선물을 선사했다.

좋은 흐름을 이어가던 한국은 전반 19분 김진수가 부상으로 쓰러지는 악재를 맞이했다.

김진수는 공중볼 경합 상황에서 상대와 강하게 충돌했다. 김진수는 통증을 참고 경기에 계속 뛰겠다는 의지를 보였지만 이내 다시 경기장에 주저앉았다. 결국 한국은 전반 24분 만에 김진수를 빼고 이기제(수원)를 투입했다.

전반 막바지 손흥민이 다시 빛났다. 손흥민은 전반 추가 시간 자신이 얻어낸 프리킥 상황에서 직접 키커로 나서 다시 골문을 열었다.

후반 시작하자마자 콜롬비아의 기세가 매섭게 몰아쳤다. 후반 1분 측면이 흔들린 틈을 타 콜롬비아의 에이스 하메스 로드리게스(올림피아코스)가 왼발로 우리 골망을 갈랐다. 후반 4분 또 한번 우리 그물이 출렁였다. 호르헤 카라스칼(CSKA 모스크바)이 오른발 슛으로 골키퍼 김승규의 손을 뚫어냈다.

클린스만 감독은 이후 오현규(셀틱), 이강인(마요르카), 나상호(서울) 손준호(산둥 타이산) 등을 투입했지만 추가골을 넣는데 실패했다.

한편 손흥민은 이날 경기 최우수선수(Man of the match)에 선정됐다. 손흥민은 이날 A매치 통산 37번째 득점에 성공, 역대 A매치 단독 공동 3위에 올랐다. 1위는 58골을 넣은 차범근 전 국가대표 감독이고 황선홍 올림픽 대표팀 감독(50골)이 그 뒤를 잇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잠실 아파트 바닥 찍었다?…4개월만에 5.4억 올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