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美검찰 "권도형, '테라-루나' 폭락 사태 1년 전부터 시세조작"

머니투데이
  • 김하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5 08:33
  • 글자크기조절
美검찰 "권도형, '테라-루나' 폭락 사태 1년 전부터 시세조작"
몬테네그로 공항에서 위조여권을 사용하다 붙잡힌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가 '테라·루나 폭락' 사태 1년 전부터 미국의 투자회사와 공모해 코인 시세조작을 했다는 사실이 미국 검찰 수사 결과 확인됐다.

24일(현지시간) 뉴욕 남부연방지방검찰청이 증권사기 등의 혐의로 기소한 공소장에 따르면 권 씨는 지난 2021년 5월쯤 자신이 만든 코인 테라 USD(UST)의 시세 조종을 도모하기 위해 미국의 한 투자회사의 대표와 만났다.

UST는 1달러에 연동하도록 설계된 스테이블코인(달러 등 법정화폐에 연동하도록 설계된 가상화폐)인데, 당시에도 UST의 달러 페그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으로 보여진다.

공소장에는 '회사1'(Firm-1)로만 명시돼있는 이 투자회사는 권 씨의 요청에 따라 UST의 시세를 조작하기 위한 매매전략을 썼다고 검찰은 밝혔다. 검찰 공소장엔 구체적인 시세조종 방법이 명시돼지 않았지만, 앞서 권 대표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한 미 증권거래위원회(SEC)는 이 투자회사가 UST를 대량으로 매수해 시세를 복구했다고 소장에서 밝힌 바 있다.

SEC는 "2021년 5월 23일부터 27일까지 최소 2개 이상의 가상화폐 플랫폼을 활용해 6200만 개 이상의 UST를 순매수해 시세를 1달러로 복원키는 방식"이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당시 시세조종의 대가로 권 씨는 테라폼랩스와 이 투자회사 간의 기존 채무를 조정하는 데 합의한 것으로 검찰 조사를 통해 밝혀졌다.

하지만 테라폼랩스는 시세를 조작한 사실을 숨긴 채 소셜미디어를 통해 UST의 가격 안정성을 보장하는 알고리즘 구조를 홍보하며 투자자들을 속였다는 게 검찰의 논리다. 권 대표 본인도 소셜미디어는 물론 이듬해인 2022년 3월 인터뷰 등을 통해 역시 알고리즘이 UST의 가격 안정성을 보장한다는 허위 주장을 내놨다고 검찰은 지적했다. 결국 '페깅'이 붕괴하면서 테라-루나 가격이 폭락하는 사태가 불과 2개월만인 2022년 5월에 터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깜짝이야!" 급등 LG전자에 무슨 일?…코스피 함께 웃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