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바이든, 이란 향해 강력 대응 경고···"미국 국민 보호"

머니투데이
  • 김성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5 18:36
  • 글자크기조절
(오타와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오타와에서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정상 회담을 마친 뒤 기자회견을 갖고 “미국 은행은 꽤 양호하지만 진정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 AFP=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타와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오타와에서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정상 회담을 마친 뒤 기자회견을 갖고 “미국 은행은 꽤 양호하지만 진정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 AFP=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이란을 향해 '강력한 대응'을 경고했다. 시리아에서 이란제 드론 공격으로 미국인 총 7명이 사상한 것에 대해 미군이 보복 공습으로 맞대응한 후에 나온 경고다.

25일 가디언 등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캐나다를 국빈 방문한 가운데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정상회담한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미국은 이란과 갈등을 원치 않는다"면서도 "우리가 우리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강력하게 행동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앞서 미국 정부에 따르면 지난 23일(현지시간) 시리아 하사카 지역 내 연합군 기지 내 정비시설에서 무인기가 충돌해 미군 계약업체 직원 1명이 숨지고 미군 5명, 다른 계약업체 직원 1명 등 6명이 부상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 정보당국은 이 무인기가 이란에서 제조된 것으로 분석했다.

이후 미 국방부 드론 공격을 받은 당일 F-15 전투기로 보복 공습을 단행했으며 이란 이슬람혁명수비대(IRGC)와 연계된 두 시설을 공격했다고 밝혔다.

한편 미군은 필요시 추가 공격도 감행할 수 있음을 경고했다, 중동 지역 미군 총괄의 에릭 쿠릴라 미 중부사령관은 "우리는 이란의 추가 공격에 대비해 확장 가능한 옵션을 준비중"이라고 밝혔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