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손흥민 살려내라" 누가 오든 토트넘 새 감독 최우선 과제는 SON

스타뉴스
  • 김동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6 12:32
  • 글자크기조절
손흥민./AFPBBNews=뉴스1
손흥민./AFPBBNews=뉴스1
[김동윤 스타뉴스 기자] 새로운 감독 물색에 한창인 토트넘 홋스퍼의 최우선 과제가 공개됐다. 그 중 하나는 지난 시즌 득점왕 손흥민(32)의 반등이었다.

영국 매체 풋볼 런던은 26일(한국시간) "토트넘은 새로운 시대를 향해 나아가는 것처럼 보인다"면서 "앞으로 누가 지휘하든 마지막 10경기에서 4위권 내로 마무리하기 위해서는 네 가지 일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내부 불화로 사실상 안토니오 콘테 감독의 경질이 유력한 가운데 율리안 니겔스만,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루이스 엔리케 등이 새 감독 후보로 물망에 올랐다. 그게 아니라면 라이언 메이슨 코치가 2021년과 마찬가지로 계속해서 감독을 맡을 가능성도 떠올랐다.

무엇이 됐든 토트넘의 최우선 과제는 손흥민을 살려내는 것이었다. 손흥민은 지난 시즌 리그에서 23골을 넣으며 모하메드 살라(토트넘)과 함께 득점왕에 올랐다. 아시아 출신 최초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이었다.

올 시즌은 모든 대회 통틀어 10골 4어시스트에 불과하다. 리그 26경기 6골 4어시스트, 챔피언스리그에서 8경기 2골, FA컵에서 3경기 2골이다. 풋볼런던은 "손흥민은 최근 인터뷰에서 자신의 골 결정력이 형편없고, 팀 동료들과 팬들을 실망시켰다고 인정했다"고 자신감이 하락한 손흥민의 근황을 전했다.

하지만 매체는 손흥민의 부진을 나쁘게 보지 않았다. 오히려 기대치가 높았다. 풋볼런던은 "오직 리그 4경기에서 득점한 사실이 그를 실망시키겠지만, 올해 손흥민이 기록한 수치는 여전히 대부분의 공격수들보다 낫다"고 추켜세우면서 "누군가는 손흥민이 최고의 폼을 다시 찾을 수 있도록 도와야 한다. 해리 케인과 함께 전방에서 활약하도록 하거나, 기본으로 돌아가 단계적으로 그의 자신감을 향상시켜야 한다"고 방법을 제시했다.

토트넘을 반등시킬 방법에는 여러 가지가 있다. 함께 제시한 수비진 재정비, 케인과 새로운 계약 등도 있지만, 그들이 생각한 토트넘 최고의 순간은 항상 손흥민의 폭발력을 보였던 때였다.

풋볼런던은 "토트넘은 손흥민과 케인이 모두 폭발적인 화력을 보여줬을 때 최고였다. 손흥민이 다시 살아나 공고해진 두 사람의 파트너십은 토트넘이 4위 안에 들고 유지하는 데 큰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북, 또 쐈다…'명중률 100%' K-방산 천궁에 글로벌 관심 집중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