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도시·농어촌 취약지역 '삶의 질' 개선…전남 24개소 등 140억 지원

머니투데이
  • 이민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6 11:00
  • 글자크기조절

2023년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 신규대상지 91개소 선정

도시·농어촌 취약지역 '삶의 질' 개선…전남 24개소 등 140억 지원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이하 균형위)는 '2023년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 신규 사업대상지 91개소를 선정했다고 26일 밝혔다.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은 취약지역의 주민들이 '최소한의 삶의 질'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주거, 안전, 위생 등 주민생활과 밀접한 생활여건을 개선하는 사업이다.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농어촌 449개소와 도시 146개소 등 총 595개 취약지역을 선정해 지원했다.

올해 선정된 91개소는 도시 11곳, 농어촌 80곳이다. 시·도별로는 전남 24개소, 경남 14개소, 전북 13개소, 경북 10개소 등 총 11개 시·도가 포함됐다. 선정된 전체 사업대상지에 대해서는 올해 약 140억원을 시작으로 향후 총 1360억원 규모의 국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주요 사업은 슬레이트 지붕 개량, 노후주택 정비 등 주택정비와, 담장·축대 정비, 소방도로 확충 등 안전시설 정비, 재래식 화장실 개선, 상·하수도 정비 등 생활 인프라 확충 지원이다. 또 주민 공동체 활성화를 위해 노인 돌봄과 건강관리 프로그램 등 '휴먼케어'와 주민역량강화사업 등도 지원한다.

올해 선정된 지역은 농어촌 4년, 도시 5년간 각각 사업을 추진한다. 1개소당 국비 지원액은 도시는 약 30억원, 농어촌 지역은 약 15억원이다. 도시 지역 중 쪽방촌 주거환경 개선을 위한 임대주택 조성은 최대 70억원까지 지원한다.

선정지역에 대한 예산집행 등 사업관리는 도시지역은 국토교통부, 농어촌지역은 농림축산식품부에서 맡는다. 균형위는 지자체가 사업을 원활하게 추진할 수 있도록 관련 분야 전문가를 중심으로 지역별 맞춤형 컨설팅을 제공할 계획이다.

균형위 관계자는 "정부는 국가 균형발전 차원에서 노후한 주거환경과 낙후된 생활인프라로 불편을 겪어 온 취약지역 주민들의 기본적인 삶의 질 충족을 위한 지원 정책을 지속적으로 펼쳐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깜짝이야!" 급등 LG전자에 무슨 일?…코스피 함께 웃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