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송혜교도 너무 무섭다고"…'더 글로리' 가정폭력 장면 비하인드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4,268
  • 2023.03.26 09:59
  • 글자크기조절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캡처
배우 류성현이 '더 글로리' 가정폭력 장면을 연기했던 때의 비하인드 스토리에 대해 밝혔다.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은 지난 24일 '더 글로리 최악 가정폭력범, 인터뷰 중 현남이 생각에 오열…빌런의 대반전'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이 영상에는 넷플릭스 더 글로리에서 현남(염혜란 분)의 남편을 연기한 류성현이 출연했다. 류성현은 최근 사람들이 자신을 알아본다며 "길을 지나가는데 사람들이 절 보고 '오!'라고 외치더라"고 밝혔다.

류성현은 "더 글로리 대본을 너무 재밌게 봤다. 촬영 끝나고 주변에서 '욕 먹을 일만 남았다'고 하더라"며 "(연기와 달리) 저는 누굴 때려본 일이 없다"고 말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캡처

이어 그는 "김은숙 작가에게 '회상신에 좋은 모습 좀 있으면 안 되냐'고 물은 적이 있다"며 "근데 (김은숙 작가가) 안 된다고 하더라. 나에게 '오빠는 그런 거 없이 그냥 죽어야 해'라고 말했다"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그러면서 "하도영 역을 맡은 정성일과는 25년 알고 지낸 사이인데 하루는 촬영장에 와서 (가정폭력을 가하는) 연기를 보더라"며 "너무 충격을 받았다며 다음부터는 안 찾아왔다"고 밝혔다.

또 류성현은 "송혜교씨도 연기하는 모습을 보고 너무 무섭다고 하더라"며 "(송혜교가) 리허설 때 함께 동선을 맞춰보는데 '이렇게 무섭게 하실 거예요?'라고 묻더라"고 했다.

그는 작품 속 현남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던 중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류성현은 "저도 현남이 연기를 보며 많이 울었다"며 "지금도 그때 감정을 생각하면 눈물이 나고 가슴이 아리다"고 설명했다.

류성현은 "(시청자들이) 현남의 남편이 술주정을 하느라고 아내를 때렸다는 생각은 안 하셨으면 좋겠다"며 "제가 연기한 석재란 인물은 그냥 나쁜 놈이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손흥민 차별 없도록"···'개고기 금지 특별법' 6월중 발의된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