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산악·해안 조난시 '국가지점번호'로 정확한 위치 알린다

머니투데이
  • 이창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6 12:00
  • 글자크기조절

행정안전부, 지난 25일부터 '나의 위치 국가지점번호' 조회 서비스 실시

산악·해안 조난시 '국가지점번호'로 정확한 위치 알린다
앞으로 산악·해안에서 조난을 당했을 때 '나의 위치 국가지점번호'를 활용한 신속한 구조 요청을 할 수 있다.

행정안전부는 이와 같은 긴급상황 발생시 신고 및 구조나 구급 활동이 가능하도록 스마트폰을 활용한 '나의 위치 국가지점번호' 조회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26일 밝혔다.

국가지점번호란 전 국토를 가로·세로 10m 간격으로 구획한 지점마다 부여한 위치 표시 번호이다. 도로는 건물주소와 사물주소 등으로 위치표현이 가능하지만 도로가 없는 산악·해안가에는 국가지점번호를 활용해 위치를 식별하는 것이다. 국가지점번호는 등산로 및 해안가 등에서 긴급상황 발생했을 때 신속한 위치 안내와 인명구조 등을 위해 구조·구급 기관과 공동으로 활용하고 있는 주소정보다.

지금까지는 국가지점번호판이 설치된 위치만 공개돼 긴급상황 발생시 정확한 위치 신고 및 출동에 어려움이 있었다. 하지만 앞으로는 주소정보누리집(모바일)에서 현 위치(30m×30m 격자)의 국가지점번호 확인이 가능해지면서 정확한 위치 신고를 할 수 있게 된다.

또 신고받은 소방 또는 경찰 등에서는 신고자의 위치 확인 및 출동에 소요되는 시간을 단축이 가능해져 안전 확보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행안부에서는 2세대 이동통신(2G) 사용자, 정보기술(IT)에 익숙하지 않은 국민을 위해 소방청과 산림청, 지방자치단체 등과 협업해 국가지점번호판 설치도 지속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최훈 행안부 지방자치균형발전실장은 "다양한 주소정보는 핵심적인 국가 기반시설(인프라)"이라며 "앞으로도 국민이 한층 더 편리하고 안전해지기 위한, 유용하고 다양한 주소정보 마련을 위해 노력하고 민간과의 협력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北 우주발사체 사라졌다"…낙하 예상지점 미도달·항적 소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