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당근도 거부하고 삐져있는 얼룩말 '세로', 여자친구 생긴다

머니투데이
  • 구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6 13:47
  • 글자크기조절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서울 광진소방서가 23일 오후 2시 43분 경 서울 어린이대공원에서 얼룩말 한 마리가 탈출해 포획 작업에 나섰다고 밝혔다.   사진은 서울 광진구 시내를 배회하는 얼룩말 모습. (독자 제공) 2023.3.23/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서울 광진소방서가 23일 오후 2시 43분 경 서울 어린이대공원에서 얼룩말 한 마리가 탈출해 포획 작업에 나섰다고 밝혔다. 사진은 서울 광진구 시내를 배회하는 얼룩말 모습. (독자 제공) 2023.3.23/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동물원을 탈출해 화제를 모은 어린이대공원 얼룩말 '세로'가 현재 단단히 삐진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공원 측은 세로의 안정을 위해 암컷 얼룩말을 동물원으로 데려올 예정이다.

26일 서울어린이대공원에 따르면 사육사들이 한 암컷 얼룩말을 세로의 짝으로 점찍어놨다. 이 암컷은 아직 나이가 어려 한동안 부모 곁에 머물다 내년에 세로와 함께 지내게 될 것으로 알려졌다.

세로의 보금자리도 새롭게 바뀐다. 동물원은 세로가 뛰쳐 나왔던 나무 울타리를 철제로 바꾸고 높이도 더 올릴 계획이다. 현재 세로의 우리는 2010년 지어진 것으로 관람객의 시야를 고려해 다소 낮은 편이다.

지난 23일 오후 2시40분쯤 두살배기(2021년생) 수컷 얼룩말 세로가 서울 광진구 능동 어린이대공원 동물원에서 우리 주변에 설치된 나무 데크를 부수고 탈출했다. 세로는 인근 도로를 지나 주택가를 돌아다니다가 3시간 30분 만에 생포됐다.

세로는 2019년 6월 동물원에서 태어나 부모와 함께 지내다 2021년 엄마 '루루'를 잃고 지난해 아빠 '가로'마저 차례로 잃었다. 세로는 사람나이로 치면 10살 정도인데, 부모를 잃은 상실감에 옆집 캥거루와 싸우기 일쑤였고 밥도 잘 먹지 않다 결국 탈출까지 감행했다. 얼룩말이 무리를 지어 사는 동물인데 혼자 지내면서 외로움을 많이 느껴 탈출을 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24일 세로는 동물원에 복귀했지만 가장 좋아하는 간식 당근을 줘도 먹지 않고 실내 기둥을 머리로 '툭툭'치는 등의 행복을 반복하고 있다.

동물원 측은 세로에 대해 "다행히 세로가 회복이 잘 돼서 건강하지만 심리 상태가 완전히 삐져 있는 상태"라며 "간식도 안 먹는다는 표현을 확실히 하고 시무룩하게 문만 열리기를 기다리고 있다"고 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中화장품에 밀렸다"…'설화수'에 열광했던 중국인들의 변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