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한·일 전파국장회의 4년 만에 재개…6G 등 협력방안 논의

머니투데이
  • 김승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6 15:33
  • 글자크기조절
일본의 다케우치 요시아키 차관(왼쪽)과 한국의 최우혁 전파정책국장. /사진=과기정통부
일본의 다케우치 요시아키 차관(왼쪽)과 한국의 최우혁 전파정책국장. /사진=과기정통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제4차 한·일 전파국장 회의'를 지난 23일 일본 도쿄에서 개최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회의는 한·일정상회담을 통해 제시된 정부 간 소통 활성화와 한·일 관계의 협력 증진의 후속 조치로 추진됐다.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행사엔 최우혁 전파정책국장과 도요시마 모토노부 일본 총무성 전파국장 등이 참석했다. 이 회의는 2010년 양 국가가 전파분야에서 구체적인 협력 증진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추진해오고 있는 회의다. 지난 2019년 중단된 뒤 4년 만에 재개됐다.

이번 회의에서 양국은 6G 후보주파수 발굴 연구, 과학기술·디지털 관련 한·일 장차관급 협의체 연내 추진, 국제기구(ITU의 SG5) 국내 전파분야 전문가 의장 진출 협력 등에 대해 논했다.

한국은 8월 호주에서 개최되는 AGP23-6 회의에 제출할 6G 후보 주파수 대역 발굴 연구에 대한 한·일 공동기고 추진을 제안했고 일본 측은 이를 적극적으로 검토하기로 했다. 또 올해 11월 두바이에서 열릴 WRC23(세계전파통신회의)에 대비해 우리나라 이동통신망과 일본 측 HIBS(비행체에 기지국을 탑재하는 기술)망의 이용환경 조성 등에 대한 주요 의제도 논했다. 일본의 28㎓(기가헤르츠) 이용현황 동향 및 한국의 주파수 경매제와 같은 주요 정책도 공유했다.

최 국장은 "이번 한·일 전파국장 회의를 통해 양국의 주요 전파 정책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차세대(6G) 주파수 발굴 연구와 차기 WRC 의제에 대한 지속적인 협력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며 "2019년 이후 4년 만에 재개되는 이번 회의를 계기로 양국의 협력 기반이 더욱 굳건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번엔 테슬라다..."신고가 대박" 이차전지 심상찮은 기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