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전두환 손자 전우원 "28일 한국도착…5·18 유족에 사과하겠다"

머니투데이
  • 구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6 15:45
  • 글자크기조절
전우원씨. /사진=인스타그램 갈무리
전우원씨. /사진=인스타그램 갈무리
고(故) 전두환 전 대통령의 손자 전우원씨가 오는 28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해 5·18 광주민주화운동 피해자들에게 사과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전씨는 26일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오는 2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공항에서 출발해 다음 날 새벽 인천공항으로 입국할 예정이라며 항공편 일정표를 올렸다. 전씨가 공개한 항공권에 따르면 전씨는 오는 28일 오전 5시20분쯤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을 통해 입국한다.

전 씨는 "한국에 도착한 뒤 정부 기관에 의해 바로 잡혀 들어가지 않는다면 짐만 풀고 5·18 유가족과 정신적 피해를 입은 모든 사람들에게 사과하고 싶다"고 말했다.

앞서 전 씨는 지난 14일 자신이 전 전 대통령의 손자란 사실을 밝힌 뒤 일가 가족들이 미국에서 '검은 돈'을 쓰며 호화로운 생활을 하고 있다는 정황 등을 폭로해 파문을 일으켰다.

지난 17일에는 유튜브 라이브 방송에서 마약으로 추정되는 물체를 복용한 뒤 환각 증세를 보이다 병원으로 이송된 바 있다.

현재 경찰은 전씨와 전씨가 폭로한 지인들의 마약 투약 의혹에 대해 입건 전 조사를 진행 중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나도 탈출하고 싶다"…32만 개미 물린 국민주 아직 '반토막'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