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김구라, 월수익 1억 이상 인증?…"한 달 건보료만 440만원 내"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03,845
  • 2023.03.26 17:06
  • 글자크기조절
/사진=유튜브 채널 '구라철'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구라철' 캡처
방송인 김구라(53)가 한 달에 건강보험료 440만원을 내고 있다며 수익을 간접적으로 밝혔다.

유튜브 채널 '구라철'은 지난 24일 '내가 벌었는데 세금 왜 내? 국세청 출신 세무사 화난 사연'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서 MC 김구라는 야구선수 출신 채태인, 이대형과 같이 세무사를 찾아 세금 교육을 받았다. 앞서 채태인은 구라철 유튜브 영상에서 세금을 부정하는 듯한 발언을 해 누리꾼들에게 비판받은 바 있다.

세무사와 만난 김구라는 "참고로 저는 의료보험을 한 달에 400만원 정도 낸다"고 밝혔다. 엄청난 액수에 세무사는 깜짝 놀랐고, 채태인은 "그럼 재산이 많으신 것 아니냐"며 부러워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구라철'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구라철' 캡처

제작진은 월급 1억1000만원 이상인 직장인들의 건강보험료가 약 400만원이라는 기사 제목을 자막으로 넣어 김구라의 월수익을 간접적으로 예상할 수 있게 했다.

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지난 1월 월급 기준 본인 부담 건강보험료 최고액인 391만1280원을 내는 초고소득 직장가입자는 총 3326명이다. 이는 피부양자를 제외한 지난해 12월 기준 전체 직장가입자(약 1959만명)의 0.017%가량만 해당하는 수치다.

김구라는 자신의 발언에 주변이 너무 놀라자 "사실 제가 옛날에 생활보호 대상자였다"며 "당시에 의료보험을 내지 않았다. 그러다가 이제 (수익이 생겨) 의료보험을 내기 시작해 상상할 수도 없는 액수를 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세금은 어쩔 수 없는 거라고 생각한다"며 "저는 아프지도 않아서 병원도 안 가는데 (세금이니까) 그냥 매달 440만원씩 내는 거다"라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년 만에 5억 증발…2030 '영끌' 몰린 평촌, 거래 씨 말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