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27년 만에 AI로 부활하는 故 서지원…유족 "노래 다시 듣게 돼 눈물"

머니투데이
  • 구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6 17:11
  • 글자크기조절
27년 만에 AI로 부활하는 故 서지원…유족 "노래 다시 듣게 돼 눈물"
AI(인공지능) 기술을 통해 27년만에 고(故) 서지원의 목소리가 재탄생된다.

26일 옴니뮤직에 따르면 서지원의 새 노래 '기다린 날도 지워질 날도'가 오는 27일 낮 12시 발표된다.

이에 유족 측은 환영의 뜻을 내비쳤다. 서지원 유족 측은 서지원 음반 제작사 옴니뮤직을 통해 "27년 만에 우리 병철이 목소리로 부른 노래를 다시 듣게 되니 감회가 새로워 눈물이 난다"라고 밝혔다. 박병철은 서지원의 본명이다.

27년 만에 발표되는 서지원 신곡 '기다린 날도 지워질 날도'는 AI을 활용한 목소리 복원 기술을 통해 서지원의 목소리를 재탄생시켰다. '기다린 날도 지워질 날도' 첫 소절은 실제 서지원이 생전에 불렀던 육성 그대로를 노래에 담아냈다.

서지원의 새 노래 '기다린 날도 지워질 날도'는 27일 정오에 발표된다. 이번 음반은 지난 1996년 3월 '메이드 인 헤븐'(Made In Heaven) 이후 27년 만에 서지원의 이름으로 나오는 음반이다. 전영호는 편곡을 맡아 맡아 풍성하고 완성도 높은 사운드를 만들어냈다.

옴니뮤직은 "음악적 완성도를 위해 약 1년 6개월의 제작 기간을 거쳐 곡을 완성했다"며 "목소리를 최대한 실제와 가깝게 내기 위해 옴니뮤직이 보유한 서지원 음성 파일을 총동원했다"고 소개했다.

서지원의 27년 만의 신곡 소식이 전해지면서 팬들은 물론 대중의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그의 미공개 프로필 사진으로 바탕으로 제작한 재킷 사진도 공개되면서 팬들에게 아련한 추억을 안겨주고 있다.

한편 1994년 데뷔한 서지원은 '내 눈물 모아', '또 다른 시작', '아이 미스 유'(I Miss You) 등의 곡으로 혜성처럼 등장했다. 큰 인기를 끌었던 서지원은 1996년 1월 1일 세상을 떠났다. 생전 서지원은 맑은 미성의 담백한 창법, 밝고 쾌활한 매력으로 대중에 강렬한 인상을 남긴 바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가죽 재킷'의 이 남자…학폭 견디던 꼬마, '반도체 제왕' 되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