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강화도 마니산서 큰 불, '국가보물 피해 우려' 대응 2단계

머니투데이
  • 구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6 17:34
  • 글자크기조절
[서울=뉴시스] 조성봉 기자 = 26일 오후 인천시 강화군 동막리 마니산 인근에서 화재 발생해 신고를 받은 소방 당국이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소방관 등 102명과 소방헬기 등 장비 27대를 투입해 불을 끄고 있다. (사진=독자 제공) 2023.03.26.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조성봉 기자 = 26일 오후 인천시 강화군 동막리 마니산 인근에서 화재 발생해 신고를 받은 소방 당국이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소방관 등 102명과 소방헬기 등 장비 27대를 투입해 불을 끄고 있다. (사진=독자 제공) 2023.03.26.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 강화도 마니산에서 큰 불이나 소방당국이 대응 단계를 발령하고 진화에 나섰다.

26일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44분 인천 강화군 동막리 마니산 초입에서 불길이 치솟았다.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나 산림 11만㎡가량이 산불 영향권에 들어간 것으로 파악됐다.

소방당국은 화재신고를 접수한 지 40분만인 오후 3시24분 대응 1단계를, 다시 50분 뒤인 오후 4시11분 대응 2단계를 발령했다. 대응 1단계는 관할 소방서 인력 전체가 출동하며 대응 2단계는 인접한 5∼6곳의 소방서에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경보령이다.

소방당국은 법당 등 국가 지정 보물을 보유한 정수사와 주변 시설로 불길이 번지는 일을 막기 위해 대응 단계를 상향했다고 밝혔다.

현장에는 소방관 126명과 소방헬기 등 장비 49대가 투입돼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마니산 4부 능선까지 불길이 번졌다"면서 "보물을 보유한 정수사 및 주변 시설을 방어할 목적으로 대응단계를 상향했다"고 말했다.

강화군은 안전 문자를 통해 산불 발생 사실을 알리고 입산 자제와 함께 화재 장소를 우회해달라고 당부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깜짝이야!" 급등 LG전자에 무슨 일?…코스피 함께 웃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