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맨유·리버풀 어쩌나' 김민재 이적설 일축에, 영입 팀들은 당황

스타뉴스
  • 이원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6 22:03
  • 글자크기조절
김민재. /사진=뉴시스 제공
김민재. /사진=뉴시스 제공
[이원희 스타뉴스 기자] 괴물 김민재(27·나폴리)가 자신의 이적설을 일축했다. 영입을 자신하던 EPL 팀들은 당황스러울 수밖에 없다.

프리미어리그 리버풀 소식을 주로 다루는 엠파이어 더 콥은 26일(한국시간) "리버풀 타깃 김민재는 이적 소문에 대해 단호히 일축했다"고 전했다.

이어 매체는 "토트넘과 맨유도 김민재에게 관심을 갖고 있다"면서도 "하지만 김민재는 세리에A 선두 나폴리를 떠날 것이라는 소문을 모두 무시했다"고 덧붙였다.

현재 대한민국 대표팀에 소집돼 A매치 일정을 소화하고 있는 김민재는 지난 24일 울산에서 열린 우루과이와 평가전을 마치고 자신의 이적설에 대해 언급했다. EPL 이적설과 관련해 국내 취재진 질문을 받은 김민재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 이적설에 신경 쓰지 않고 있다. 나폴리에만 집중하고 싶다"고 답했다.

그간 김민재의 미래를 둘러싸고 여러 소문이 나왔다. 올 시즌 김민재가 유럽 최고의 활약을 보여주면서 많은 팀이 달려들 것이라는 내용이었다. 이중 맨유, 토트넘, 리버풀과 강하게 연결됐다. 특히 김민재의 바이아웃 조항과 관련해 현지 매체들도 이적 가능성을 높게 보는 분위기였다. 오는 7월부터 약 보름간 이적료 4400만 파운드(약 700억 원)면 소속팀 나폴리 동의 없이도 이적할 수 있는 바이아웃 조항이 발동된다. 해외구단에만 적용되는 특이 조항이다. 맨유, 토트넘, 리버풀이 이 점을 노려 김민재 영입을 시도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하지만 김민재가 이적설을 일축하면서 EPL 팀들의 계획도 꼬이게 됐다.

스페인 피차헤스도 "김민재는 최근 몇 주 동안 맨유와 연결됐다. 하지만 김민재가 맨유와 관계를 부인했다"고 전했다.

위르겐 클롭 리버풀 감독. /사진=AFPBBNews=뉴스1
위르겐 클롭 리버풀 감독. /사진=AFPBBNews=뉴스1
맨유와 리버풀 모두 센터백 보강이 있어야 한다는 평가를 받는다. 먼저 맨유는 월드클래스 라파엘 바란, 리산드로 마르티네스를 보유하고 있지만, 이 둘을 제외하고는 신뢰를 주는 선수가 부족한 모양새다. 게다가 올 여름 맨유는 센터백 해리 매과이어, 빅터 린델로프와 이별할 것으로 알려졌다. 옵션마저 줄어들 수 있어 새로운 수비수가 필요해 보인다.

리버풀도 센터백 포지션이 문제로 꼽힌다. 베테랑 요엘 마티프, 백업 나다니엘 필립스가 팀을 떠날 가능성이 높다. 또 주전 이브라히마 코나테는 잦은 부상에 시달려왔고, '만년 유망주' 조 고메스는 여전히 둔화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톱 레벨' 버질 반 다이크의 나이도 32세로 적지 않다.

이 두 팀에 김민재는 최고의 영입 옵션이다. 유럽 최고 활약을 보여주면서 몸값도 수직 상승했다. 지난 해 여름 나폴리 유니폼을 입었을 때 김민재의 이적료는 1800만 유로(약 250억 원). 이후 뛰어난 퍼포먼스를 선보여 한 시즌도 되지 않아 몸값이 5000만 유로(약 700억 원·트랜스퍼마크트 기준)로 뛰어올랐다. 팀에서 세 번째로 높은 가치다. 그만큼 유럽 최고 핫스타로 떠올랐다. 김민재가 이적 소문을 일축했지만, 계속해서 영입을 원하는 팀이 나올 전망이다.

엠파이어 더 콥 역시 "공개적으로 김민재가 아무데도 가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지만, 리버풀이 그를 영입할 수 없다는 것은 아니다"며 관심을 이어갔다.

에릭 텐하흐 맨유 감독. /사진=AFPBBNews=뉴스1
에릭 텐하흐 맨유 감독. /사진=AFPBBNews=뉴스1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7년만에 해냈다" 은마의 환호…8개월새 6억 올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