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담배 때문에 목소리도 안 나와"…눈시울 붉힌 '더글로리' 임지연

머니투데이
  • 이창섭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8,678
  • 2023.03.26 19:22
  • 글자크기조절

26일 JTBC '뉴스룸' 인터뷰

JTBC '뉴스룸' 방송 화면 캡처
JTBC '뉴스룸' 방송 화면 캡처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더글로리'에서 박연진 역의 배우 임지연이 연기하면서 힘들었던 점을 털어놨다.

배우 임지연은 26일 오후 JTBC '뉴스룸'에 출연해 강지영 아나운서와 인터뷰를 나눴다.

임지연은 "가족이 '연진아'라고 부른다"며 "'연진아 집에 언제 오니', '우리 연진이', '멋지다 연진이'라고 많이 듣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새로 들어간 작품의 감독님도 '연진아'라고 부른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처음으로 악역에 도전한 것과 관련해서는 "잘 해내지 못할 것이라는 걱정이 컸지만, 용기 내서 도전해서 대본상 멋지게 만들어진 악역을 정말 잘해보자는 욕심이 부담보다 컸다"고 말했다.

임지연은 박연진 캐릭터에 "보여줄 게 많았고, 보시는 분들이 신선하다는 얘기를 많이 해주셨다"고 말했다. 이어 "워낙 감정 표출이 많다 보니깐 화가 나면 바로 표현하는 게 시원하다는 느낌도 있었다"고 얘기했다.

강 아나운서는 임지연에게 '더 글로리' 속 박연진의 성격을 언급하며 "많은 감정 표출을 하는 캐릭터이니 연기할 때 시원할 것 같다는 생각도 들었다"고 말했다.

이에 임지연은 "워낙 감정 표출이 많다 보니깐 화가 나면 바로 표현하는 게 시원하다는 느낌도 있었다"면서도 "그만큼 혼자 집에 오면 '내가 이렇게 성질이 안 좋았나'라는 생각도 하게 됐다. 또 워낙 소리를 많이 지르다 보니깐 촬영하고 나면 목이 남아나지를 않았고, 한 공간 안에서 담배를 자주 피우다 보니깐 목소리도 안 나왔다"고 털어놨다.

연기 활동을 돌아보면서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임지연은 "10년이 넘는 연기 세월 동안 항상 절실했다"며 "'나는 왜 타고난 게 없을까', '가진 게 없을까'라는 생각도 했었다"고 말하면서 눈물을 보였다.

이어 "그런 자격지심이 오히려 저한테 '더 노력해야 해', '더 집요해야 해', '더 연구하고 고민해야 해'가 됐다"며 "항상 생각했던 건 '그래도 연기를 하고 싶다'였고, 놓고 싶지 않았다"고 고백했다.

앞으로 어떤 배우로 기억되고 싶냐는 물음에는 "사람들이 '다양한 색깔이 있는 배우구나', '작은 것도 하나부터 열까지 노력하는 배우구나', '정말 연기를 사랑하는 배우구나'라고 느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가죽 재킷'의 이 남자…학폭 견디던 꼬마, '반도체 제왕' 되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