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맨몸으로 호텔 41층 커튼 활짝…창문 청소부 딱 마주친 中커플

머니투데이
  • 이창섭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626
  • 2023.03.26 19:42
  • 글자크기조절
수 커플이 커튼을 열고 마주한 유리창 청소부/사진=중국판 틱톡 '더우인' 캡처
수 커플이 커튼을 열고 마주한 유리창 청소부/사진=중국판 틱톡 '더우인' 캡처
중국의 한 고급 호텔을 방문한 커플이 나체 상태로 커튼을 열었다가 유리를 닦는 청소부와 마주친 사연이 전해졌다.

26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이름이 수(Xu)로 알려진 남성이 지난 6일 여자친구와 함께 중국 저장성 항저우에 있는 5성급 호텔에 묵었다가 겪은 일을 보도했다.

수는 1649위안(약 31만원)을 지불하고 41층의 객실을 예약했다. 해당 객실은 강이 보이는 호화 전망으로 유명했다. 다음 날 아침 일어난 수와 여자친구는 둘 다 나체인 상태에서 호텔 창문 커튼을 열었다가 깜짝 놀랐다. 멋진 강 전망 대신 유리창을 닦는 청소부가 보였기 때문이다.

화가 난 수는 창문 청소 시간을 미리 알리지 않은 것을 호텔 측에 항의했다. 이어 숙박 비용을 환불해 달라고 요구했다. 아울러 자신과 여자친구가 입은 정신적 피해도 보상해 달라고 했다.

호텔 측은 날씨 요인 등으로 창문을 닦는 정확한 시간을 알려주는 게 어렵다고 밝혔다. 하지만 창문 청소를 한다고 방에 알림을 넣는 것을 고려해 보겠다고 전했다.

사연을 접한 중국 누리꾼들은 "창문 청소부는 도망갈 곳이 없었을 테니 더 당황했을 것 같다", "투숙객들은 방 안에서 옷을 벗고 있을 권리가 있고 경치를 즐길 권리도 있다", "호텔은 고객과 창문 청소부 모두에게 보상해야 한다" 등 의견을 남겼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년 만에 5억 증발…2030 '영끌' 몰린 평촌, 거래 씨 말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