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오타니, 메이저리그 진출에도 '쏘나타' 조수석 이용… 지금 차량은?

머니투데이
  • 이창섭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6 20:15
  • 글자크기조절
2018년 메이저리그 진출 후 현대자동차 쏘나타를 타고 다닌 오타니 쇼헤이/사진제공=일본 주간지 '플래시(FLASH)'
2018년 메이저리그 진출 후 현대자동차 쏘나타를 타고 다닌 오타니 쇼헤이/사진제공=일본 주간지 '플래시(FLASH)'
일본 야구 대표팀을 WBC 우승으로 이끈 메이저리거 오타니 쇼헤이(29·LA 에인절스)가 미국 진출 초기 현대자동차의 쏘나타를 타고 다녔다는 일화가 다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2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미국 진출 후 2년간 현대 쏘나타를 타고 다녔던 오타니'란 제목으로 2018년 일본 주간지 플래시(FLASH)의 5월1일호 기사 내용이 올라왔다.

당시 플래시는 '오타니의 통근차는 단돈 200만엔(약 2000만원)의 한국 세단'이란 제목으로 기사를 내고 그의 검소한 생활에 주목했다.

2017 시즌 후 당시 만 23세였던 오타니는 메이저리그의 '만 25세 미만 해외 선수 계약' 규정에 따라 마이너리그와 계약맺고 6000만엔(약 6억원) 연봉을 받았다.

오타니는 당시 구단 측에서 제공한 차를 탔는데 직접 현대 쏘나타를 골랐다. 구단이 더 좋은 차를 타라고 권했지만 오타니가 이를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타니는 당시 면허가 없어 일본인 통역사가 운전을 하고 함께 출근했다. 오타니는 항상 조수석에 앉았는데 뒷좌석에 앉아 뭐라도 되는 것처럼 구는 게 싫다는 게 이유였다고 한다.

플래시는 "검소한 생활은 닛폰햄 파이터스 시절부터였다"며 "수입은 모두 부모님께 드리고 월 10만엔(약 100만원) 용돈을 받는다. 그마저도 거의 쓰지 않고 저축하고 있다"고 전했다.

오타니의 검소한 면모에 누리꾼들은 "왜 단점이 없냐고", "파도 파도 그저 미담만", "통역사 차로 알고 있었는데 오타니가 골랐던 거라니", "검소하기까지 하네. 조수석 매너도 지키고" 등의 반응을 남겼다.

이후 면허를 취득한 오타니는 테슬라 차량을 이용하다가 지난해부터는 앰배서더 계약을 체결한 포르쉐를 이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오타니는 올 시즌을 마친 후 자유계약(FA) 선수가 된다. 현재 미국 스포츠 시장에서는 그의 몸값을 10년 계약 기준 5억~6억달러(6500억~7800억원)로 추정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엔화 살까요, 말까요?…'70억 자산가' 달러 투자 달인의 답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