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강화도 마니산 큰불, '굿당'에서 시작됐다…보물 '정수사' 지키기 총력

머니투데이
  • 이창섭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6 20:15
  • 글자크기조절

오후 7시 기준 진화율 60%
최초 화재 발생지, 무속인의 '굿당'으로 알려져

(인천=뉴스1) 장수영 기자 = 산림청 중앙산불방지대책본부가 26일 오후 2시 44분경 인천광역시 강화군 화도면 동막리 마니산 일원에서 발생한 산불에 대해 '산불 1단계'를 발령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산림청 제공) 2023.3.26/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천=뉴스1) 장수영 기자 = 산림청 중앙산불방지대책본부가 26일 오후 2시 44분경 인천광역시 강화군 화도면 동막리 마니산 일원에서 발생한 산불에 대해 '산불 1단계'를 발령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산림청 제공) 2023.3.26/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6일 인천 강화도 마니산에서 화재가 발생한 지 5시간이 넘어가는 가운데 소방당국이 "정수사(보물 161호) 및 주변 시설에 대한 산불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선제적으로 소방력을 집중 배치하여 대응 중"이라고 밝혔다.

소방당국은 이날 오후 7시 기준 산불 진화율이 60%라고 밝혔다. 재산 피해는 산불 영향 구역에서 19㏊(헥타르)로 추정된다. 잔여 화선은 약 800m다. 인명피해는 아직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까지 출동 소방력은 소방차 53대와 인원 134명이다. 소방당국은 야간 드론 열화상을 정밀 분석해 방화선을 구축하는 등 야간 산불 대응 전략을 수립·운영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화재는 오후 2시 44분 인천 강화군 동막리 마니산 초입에서 발생했다. 소방당국은 화재 신고를 접수한 지 1시간 27분 만인 오후 4시 11분에 산불 대응 2단계를 발령했다.

당시 불은 최초 마니산 초입부 한 주택에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됐다. 뉴스1에 따르면, 문제의 주택은 무속인이 굿을 하는 공간인 굿당으로 파악됐다. 119에는 "(마니산 초입부에 있는)목조 구조물에서 불이 나고 있다"며 신고가 접수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굿당에서 불거진 불길이 인근 마니산으로 번지면서 크게 확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다시 시작된 삼성전자 '8만 등반'…12만닉스의 귀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