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결혼 12년차 김원효, 전여친과 커플 전화번호 13년째…절친도 손절각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2,946
  • 2023.03.27 07:37
  • 글자크기조절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코미디언 심진화(42), 김원효(41) 부부가 폭로전을 벌였다.

26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코미디언 부부 동반 야유회 모습이 그려졌다.

박성광은 40세에, 김지호는 38세에 결혼했다고 밝혔다. 그러자 심진화는 "우리 원효씨 너무 불쌍하다. 31살에 결혼했다"고 안타까워했고, 김원효는 "왜 눈물이 나오려고 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딘딘은 "연애를 얼마나 하다가 결혼하셨냐"고 물었고, 심진화는 "사귀고 결혼까지 6개월이었다"고 답했다.

김원효는 "우리 부모님은 더 빨리 결혼하셨다. 5월 5일에 만나서 5월 28일에 결혼하셨다"며 "처음 만나고 두 번째 만났을 때 '그래요. 결혼해요'라고 하셨다더라. 부모님이 빨리 결혼했는데 잘 사시는 거 보고, 굳이 오래 연애할 필요 없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심진화는 김원효에 대해 "12년째 진짜 그대로"라며 애정을 과시했다. 허경환은 "언제까지 이걸 들어야 하냐"며 "그래서 휴대전화 번호 안 바꾸는 거냐"고 언급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김원효는 "오늘 바꾸겠다"며 갑자기 술을 마시기 시작했다.

심진화는 "결혼하기 며칠 전에 청첩장 명단을 작성하는데 새벽에 갑자기 남편 전화벨이 울리더라"며 "자기가 딱 보더니 안 받더라. 여자의 촉이 있지 않냐. '그런가 보다' 했는데 한 번 더 울렸다. 뺏어서 봤더니 저장 안 된 번호인데, 남편과 뒷자리가 똑같았다. 그 번호를 13년째 쓰고 있다"고 폭로했다.

김원효는 "전화번호를 바꾸면 할 일이 많아지니까 쓰고 있는 거다. 난 번호만 갖고 있었다. 아내는 예전에 사귄 남자들 사진, 편지 다 갖고 있다. 전 남친뿐만 아니라 전 전 남친, 전 전 전 남친"이라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SBS '미운 우리 새끼'
SBS '미운 우리 새끼'
이에 박성광은 허경환과 딘딘을 향해 "야! 결혼하지 마"라고 했고, 심진화는 "여기까지는 결혼하기 전이라고 해도 결혼 후에 어떤 일이 있었는지 아냐"며 또 다른 폭로를 시작했다.

그는 "음성으로 전화를 걸 수 있지 않냐. 나는 남편 휴대전화에 "내 사람"이라고 저장돼 있었다"며 "그런데 갑자기 '내 사랑'이 뜨는 거다. 아까 말했던 그 번호다. 새 휴대전화를 사서 컴퓨터랑 동기화 시키는 과정에서 그대로 옮겨졌던 것"이라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이에 박성광은 김원효에게 "이제 넌 내 친구 아니야"라며 빠르게 손절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심진화와 1세 연하 김원효는 2011년 결혼했다. 슬하에 자녀는 없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년 만에 코스피 2600선 탈환…"반도체 올라 타라" 조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