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대한해운, 1분기 저점 찍고 하반기 실적 개선 예상-대신

머니투데이
  • 박수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7 07:42
  • 글자크기조절
지난해 11월28일 인천 연수구 인천신항 컨테이너 터미널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 /사진=뉴스1
대신증권이 27일 대한해운 (2,240원 ▲10 +0.45%)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주가 기존 4000원에서 3600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양지환 대신증권 연구원은 "대한해운의 올해 1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0.6% 상승한 3870억원, 영업이익은 45.3% 감소한 403억원으로 영업이익이 시장 기대치를 크게 하회할 것으로 전망한다"며 "발틱운임지수(BDI) 지수 하락으로 연결 자회사인 대한상선과 창명해운의 실적 부진이 예상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대한해운은 건화물 운용선대의 약 80% 이상이 장기계약이지만 대한상선은 사선 13척 중 8척이, 창명해운은 사선 8척이 시황에 노출돼 시황 하락에 따른 영향이 불가피했을 것으로 추정된다"며 "대한상선과 창명해운의 영업이익은 지난해 3분기 대비 4분기에 급감했다"고 했다.

양 연구원은 "올해 LNG선 2척, LNG 벙커링 1척을 인도해 하반기로 갈수록 실적이 개선될 것이다.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LNG선 4척 인도로 매출 약 1200억 증가도 예상된다"라며 "건화물 시황은 하반기로 갈수록 개선 가능성이 높아 연결 자회사들의 실적도 1분기를 저점으로 호전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3년째 "10만전자 간다"… 삼전 반등에도 '희망고문' 우려 이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