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문희준 동생 "오빠 유명해 힘들단 생각만…母 떠난 후 진심 알아"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0,899
  • 2023.03.27 09:11
  • 글자크기조절
/사진=KBS2 '걸어서 환장속으로' 방송 화면
/사진=KBS2 '걸어서 환장속으로' 방송 화면
그룹 H.O.T. 출신 문희준이 여동생과 속 깊은 대화를 나눴다.

지난 26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걸어서 환장 속으로'에서는 문희준이 가족 여행을 떠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번 괌 여행에는 문희준 소율 부부, 딸 희율 세가족에 문희준 동생 문혜리와 그의15살 딸, 9살 아들도 함께하게 됐다.

문희준 가족은 바비큐 레스토랑에서 맛있게 구워낸 고기를 즐겼다.

식사를 마친 뒤 소율은 딸 희율과 조카들을 데리고 해변 모래놀이를 시작했다. 한바탕 물놀이를 즐긴 뒤였지만 평소 대화가 없던 문희준, 문혜리 남매를 위한 배려였다.

속 깊은 아내 덕분에 문희준은 동생과 오붓한 시간을 갖게됐다.

어색한 침묵만 감돌던 중 문희준은 "오기 전에 힘들어서 그렇지 여행 오니까 좋지 않냐"며 "우리 둘이 해외여행을 간 적이 없다. 엄마랑도 간 적이 없다. 그래서 같이 여행 오자고 한 것"이라며 이야기를 시작했다.

오빠 문희준이 여행 계획을 세밀히 짜지 못했다며 "재밌을 지 모르겠다"고 불안해하자 문혜리는 "같이 하는 거지. 너무 혼자서 재미있게 해주려고 하지 마라"라고 격려했다.

그러나 어린 시절 가장의 역할을 대신하며 아빠의 빈자리를 채워온 문희준은 "그게 원래 부모의 마음이다. 나는 너한테 거의 부모이지 않나. 아빠이지 않냐"고 말했다.

/사진=KBS2 '걸어서 환장속으로' 방송 화면
/사진=KBS2 '걸어서 환장속으로' 방송 화면

문혜리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제가 고등학교 때 엄마, 오빠, 저 셋이서만 살게 돼서 오빠 어깨가 많이 무거웠을 거다. 그땐 제가 어려서 잘 몰랐다. 오빠가 짊어진 가장의 무거움을 몰랐던 거 같다. 울타리 안에서 편안하게, 힘든 거 잘 모르고 살았던 거 같다"고 털어놨다.

이어 문혜리는 "나는 어렸으니까 오빠가 나한테 보호자 느낌이라는 걸 모르고 그냥 보호를 받았다. 그때는 '오빠가 유명해서 힘들다'는 생각만 했다"며 오빠에게 속마음을 털어놨다.

/사진=KBS2 '걸어서 환장속으로' 방송 화면
/사진=KBS2 '걸어서 환장속으로' 방송 화면

이어 "그런데 3년 전 엄마 장례식 끝내고 오빠에게 장난식으로 '나 이제 고아야, 이제'라고 했는데, 오빠가 '너만 고아야? 나도 고아야'라고 했지 않나. 그 얘기를 들으니까 '왜 같은 형제인데 오빠는 나를 보호해주는 역할을 계속 해왔을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게 고맙기도 하고 미안하기도 했다. 이제는 오빠도 나한테 기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사진=KBS2 '걸어서 환장속으로' 방송 화면
/사진=KBS2 '걸어서 환장속으로' 방송 화면

이에 문희준은 몇 년 전 이혼해 홀로 아이를 키우는 동생에게 "이혼 때문에 네가 힘들지 않을까 생각했다. 1~2년은 힘들었지 않나. 아이 둘을 보살펴야 하는데, 너무 그걸로 스트레스 안 받았으면 좋겠다. 오히려 해방됐다고 생각했으면 좋겠다"고 응원했다.

이어 "결혼해서 아이 키우고 무조건 행복한 모습만 보이면서 누구나 다 똑같이 살 수는 없다. 아이들이 너무 예쁘지 않나. 주눅 들지 말고"라며 "이 여행을 통해서 앞으로 어떻게 살까 즐거운 마음으로 생각하는 시간이 됐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후 문혜리는 오빠에게 보내는 영상편지를 통해 "걱정을 많이 해준다는 건 알고 있었지만 그렇게까지 마음 쓰고 있을 거라 생각을 못했다. '네가 행복했으면 좋겠다. 좋은 선택을 해줬으면 좋겠다'는 말들을 듣고 정말 내편이구나 라는 생각을 했다. 난 지금 행복하다. 오빠가 날 더 행복하게 해준 것 같다. 그래서 너무 고마웠다"고 전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