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타사 AI챗봇 견제나선 MS.."빙 검색 데이터 쓰지마"

머니투데이
  • 윤지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934
  • 2023.03.27 08:21
  • 글자크기조절

IT썰

/사진= AFP=뉴스1
/사진= AFP=뉴스1
마이크로소프트(MS)는 다른 검색엔진이 자체 AI 챗봇에 빙 검색 데이터를 활용하는 것을 금지했다.

25일(현지시각) 블룸버그에 따르면 MS는 경쟁사 최소 2곳에 빙 검색 인덱스(색인)를 사용해 자체 AI 챗봇을 제공하는 것은 계약 위반이라며 검색 인덱스에 대한 접근 라이선스를 해지할 수 있다고 통보했다.

덕덕고나 유닷컴, 니바 등 신흥 검색엔진은 MS의 빙 검색 인덱스를 라이선스로 이용하고 있다. 전체 웹을 인덱스로 만들려면 데이터를 저장할 서버가 필요하고 지속적으로 업데이트를 해야 하는 등 비용이 많이 들어서다. 최근엔 이들 검색엔진도 덕 어시스턴트(덕덕고), 유챗(유닷컴), 니바 AI(니바) 등 자체 AI 챗봇을 선보였는데 여기에 빙 데이터를 활용하자, MS가 제동을 건 것이다.

블룸버그는 "AI 챗봇을 위해 데이터를 수집하는 것도 복잡하고 많은 비용이 들 것"이라며 "MS 인덱스에서 제외되면 소규모 검색엔진은 대안을 찾기 힘들 것"이라고 내다봤다. 현재 검색 인덱스를 제공하는 곳은 MS와 구글 두 곳뿐인데, 구글의 인덱스 제한으로 인해 대부분의 검색엔진이 빙을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MS는 한 세션당 5회씩 하루에 총 50회로 제한했던 문답횟수를 세션당 20회, 총 200회로 확대했다.
타사 AI챗봇 견제나선 MS.."빙 검색 데이터 쓰지마"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백현·지디? 없어도 걱정NO" 이슈 털고…엔터주 '고공행진'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