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K-방산' 해외시장 개척에 현대건설·KAI '맞손'

머니투데이
  • 방윤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7 13:01
  • 글자크기조절
윤영준 현대건설 사장(오른쪽)과 강구영 KAI 사장이 27일 '항공분야 방위산업과 건설산업의 수출 경쟁력 제고'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기념 촬영을 있다. /사진=현대건설
윤영준 현대건설 사장(오른쪽)과 강구영 KAI 사장이 27일 '항공분야 방위산업과 건설산업의 수출 경쟁력 제고'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기념 촬영을 있다. /사진=현대건설
현대건설 (37,850원 ▼450 -1.17%)과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K-방산의 해외시장 개척을 위해 손을 잡았다.

현대건설과 KAI는 27일 서울 종로구 계동 본사에서 '한공분야 방위산업과 건설산업의 수출 경쟁력 제고'를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 양사는 방위·건설분야 수출 패키지 상품화, 해외 사업소·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한 정보 교류 등을 통해 신시장 확대는 물론 국가별 맞춤형 수출전략에 협력하기로 했다.

현대건설은 인천국제공항을 포함한 국내외 공항·비행장, 국내 군시설 등 공사 실적을 다수 보유했다. KAI는 군용 항공기 사업에 주력하고 있다. 이에 양사는 공항·관제시설, 활주로, 격납고 등 항공 인프라 건설과 연계한 군용 항공기 수주 경쟁력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더불어 방위산업과 건설산업 간 시너지를 창출하고 해외 군사시설 건설 참여 기회를 확대해 신사업 역량을 넓혀 나간다는 계획이다.

KAI는 동남아, 남미, 중동, 유럽, 아프리카 등에 군용 항공기 총 200여대를 수출하며 대륙별 마케팅 거점을 마련하고 있다. 현대건설은 전세계 62개국에서 프로젝트를 수행하며 글로벌 건설 역량을 확보해왔다. 이를 바탕으로 두 회사는 상호 협의체를 구성하고 해외 네트워크를 활용해 수주 활동을 측면 지원할 예정이다.

이번 협약은 '세계 방산수출 점유율 5% 달성', '4대 방산 수출국 도약' 등 정부의 주요 정책에 따른 자발적 협력 프로젝트로 마련됐다.

윤영준 현대건설 사장은 "세계 시장으로 보폭을 넓히고 있는 KAI와 현대건설의 협력이 방산분야 팀 코리아의 초석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구영 KAI 사장은 "고객이 원하는 패키지를 제안해 국산 항공기 수출 시장을 넓히겠다"며 "국내 항공우주와 건설분야 1위 기업 간 전략적 제휴는 K-방산의 수출 경쟁력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외국인 폭풍 매수' 6월도 강세장 전망…증권가 "이것 담아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