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대출확약·출자이행약정'도 공개매수 자금 인정… "M&A 지원"

머니투데이
  • 서진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7 12:00
  • 글자크기조절
정부서울청사에 위치한 금융위원회. /사진제공=금융위.
정부서울청사에 위치한 금융위원회. /사진제공=금융위.
금융당국이 기업 M&A(인수·합병) 활성화를 위해 공개매수 자금보유 인정 범위를 확대한다. 현금과 단기금융상품뿐 아니라 금융기관의 대출확약과 LP(출자자)의 출자이행약정도 자금확보 증명서류로 인정한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27일 이런 내용을 담은 '공개매수자금 보유증명서 인정범위 확대' 개선책을 발표했다.

4월부터 시행되는 개선책에 따라 금융기관의 대출확약과 LP의 출자이행약정을 추가로 공개매수자금 보유증명서로 인정한다. 다만 출자이행약정의 경우 연기금, 국내 금융기관 등 신뢰성 있는 기관으로 대상을 한정한다.

공개매수자금 보유증명서는 공개매수자가 공개매수 신고서 제출 시 자금조달 능력 확인을 위해 첨부해야 하는 문서다. 그동안 금융당국은 결제불이행 위험 방지를 위해 원칙적으로 예금 또는 단기금융상품에 대한 보유증명서만 인정해 왔다. 이에 따라 공개매수자는 20~60일의 공개매수 기간 동안 매수예정자금을 금융기관에 예치해야 했다.

이에 따라 공개매수 시 사전 자금 확보에 강제되면서 과도한 기회비용이 발생한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금융당국은 인수금융 발달로 결제불이행 위험이 낮아졌고, 공개매수 규모가 증가 추세라는 점 등 M&A 시장 환경 변화를 고려해 규제 개선을 단행했다.

공개매수자가 대출확약 또는 출자이행약정을 공개매수 자금으로 인정받으려면 금감원에 대출확약 또는 출자이행약정을 제공한 금융기관 등의 자금조달계획서를 함께 첨부해야 한다. 금감원은 개선책 시행을 위해 '기업공시 실무안내' 규정을 개정한다.

금융위 관계자는 "주주 보호와 M&A 지원 필요성을 균형 있게 고려했다"며 "공개매수 시 사전자금 확보 부담이라는 공개매수의 제약 요인을 완화해 M&A 시장의 건전한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美·中 패권전쟁 속 떠오르는 日…속 끓는 K-반도체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