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20년 이상 노후 철도역사 48곳, 시설·공간 개선한다

머니투데이
  • 이민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7 11:00
  • 글자크기조절

노후 철도역사 개량 48곳, 스마트 역사 시범조성 4곳 등 추진

개선사업 추진 역사 이미지
개선사업 추진 역사 이미지
국토교통부는 20년 이상 된 전국의 노후 철도역사를 증·개축, 리모델링 하는 개선사업을 추진한다고 27일 밝혔다. 이용객이 철도역사를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개선하는 한편 수서역 등 고속철도 역사는 '디지털트윈' 기술이 적용되는 스마트 철도역사로 조성하는 시범사업도 추진한다.

올해 전국 노후한 철도 역사 48곳에 대한 시설 개선을 위한 설계공모·설계·공사 등을 추진한다. 2019년부터 노후도, 혼잡도 등을 바탕으로 시설 개선이 시급한 역사를 선정해 지방자치단체 협의 등 사업 절차를 추진해왔다. 2019년 역사 3곳을 시작으로 2020년 8곳, 2021년 18곳, 지난해 38곳의 시설을 개선했다.

'스마트 철도역사' 사업도 본격화 한다. 지난해 완료한 고속철도 스마트 철도역사 기본설계를 바탕으로 올해 4월부터 수서·오송·익산·부산역 등 4곳에 대해 실제 스마트 설비와 시스템을 구축한다. 추후 서비스 만족도 분석 등 효과분석을 통해 사업 확대를 검토할 계획이다.

스마트 철도역사는 디지털 트윈(3D) 기술을 기반으로 시설물을 효율적으로 통합 관리, 안전성·효율성·편의성을 향상시킨 시설이다. 주요 기능은 △비상대피 안내, LED 점자블록, 지능형 CCTV(승객안전) △역사내 길안내, 미세먼지 측정(이용편의) △설비통합 플랫폼 구축(시설관리) 등이다.

20년 이상 노후된 전국 철도역사에 대한 안전 및 이용편의 수준 평가도 주기적으로 실시한다. 지난해 135개 역을 대상으로 평가한 결과, 1등급(90점이상) 9개역, 2등급(80점이상) 107개역, 3등급(70점이상) 15개역 등으로 나타났다. 올해는 총 130개 역에 대해 평가를 실시한다.

정채교 국토교통부 철도안전정책관은 "철도 서비스의 시작점과 끝점인 철도역사를 안심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공간으로 변모시키기 위해 노후역사 개량을 조속히 추진하고, 스마트 역사를 지속 확대하는 등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외국인 폭풍 매수' 6월도 강세장 전망…증권가 "이것 담아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