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박수홍 ♥' 김다예, 법무법인 팀장 됐다…"명함 600장 나와"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8,387
  • 2023.03.27 13:22
  • 글자크기조절
/사진=김다예 인스타그램
/사진=김다예 인스타그램
코미디언 박수홍(53)의 아내 김다예(30)가 법무법인 팀장으로서 첫 명함을 개시했다.

김다예는 지난 26일 인스타그램에 "명함 첫 개시! 대표님이 제 명함을 600장 만들어 주셨다. 어제 소중한 분께 처음으로 명함 드렸다. 이제 599장 남았다. 남편한테 50장 줘야겠다"고 적었다.

함께 공개한 영상에서 김다예는 한 남성에게 공손하게 명함을 건네며 "대박이야. 나 처음 드리는 분이 이사님이셔"라며 감격했다. 이를 보던 박수홍도 "아이고 감사합니다"라며 박수를 쳤다.
/사진=김다예 인스타그램
/사진=김다예 인스타그램
앞서 김다예는 지난 4일 박수홍의 소송을 맡은 법무법인 두 대표 변호사들과 함께 일하게 됐다고 밝힌 바 있다. 김다예의 직함은 피해자인권팀 팀장으로 적혀있어 관심을 모았다.

1970년생인 박수홍과 1993년생인 김다예는 2021년 7월 혼인신고를 마쳤고, 1년 5개월 만인 지난해 12월23일 서울 모처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깜짝이야!" 급등 LG전자에 무슨 일?…코스피 함께 웃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