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글로벌 경기둔화에 1분기 지역경제 뒷걸음…"2분기도 비슷"

머니투데이
  • 박광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7 12:00
  • 글자크기조절
자료=한국은행
자료=한국은행
올해 1분기 글로벌 경기부진 등으로 7대 권역 중 4개 권역의 지역경제가 전분기보다 소폭 악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은 이러한 지역경제 위축이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주요국 통화긴축 기조와 국내외 금융불안 등 대내외 불확실성이 여전히 높아서다.

한은이 27일 발표한 '지역경제보고서'(2023년 3월)에 따르면 1분기 지역경제는 대체로 전분기 수준을 유지했다. 글로벌 경기둔화 등 영향으로 제조업 생산이 소폭 감소했지만 서비스업 생산이 보합세를 보인 결과다.

권역별로 보면 △충청권 △대경권(대구·경북) △강원권 △제주권 등 4개 권역 지역경제가 전분기 대비 소폭 악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도권과 동남권, 호남권은 전분기 수준을 유지했다.

제조업 생산은 앞으로도 대부분 권역이 보합 수준에 머물 것으로 예측됐다. 중국 리오프닝(경제활동 재개) 기대 등이 긍정적 요인이긴 하지만 다른 주요국 수요가 빠르게 회복하기는 어려운 상황이어서다.

서비스업 생산 역시 마찬가지다. 물가 오름세가 둔화되겠지만 고용 개선 약화 등으로 소비여력이 줄어 1분기와 비슷한 수준을 보일 것으로 한은은 내다봤다.

향후 설비투자와 건설투자도 대체로 보합 수준을 보일 것으로 예측됐다. 설비투자는 반도체 업황 부진으로 인한 투자 축소, 건설투자는 주택경기 둔화와 SOC(사회간접자본) 예산 감소 등이 제약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분석됐다.

수출은 글로벌 경기 둔화와 IT(정보통신) 위축 등으로 당분간 부진을 이어갈 전망이다. 수도권과 강원권을 제외한 모든 권역에서 수출이 감소할 것으로 조사됐다. 반도체가 IT(정보통신) 기기 수요 부진과 기업의 재고 조정 등으로 수출 감소세가 불가피해서다. 여기에 석유화학 분야 최대 수출국인 중국의 자급률 제고와 글로벌 공급 과잉도 수출 제약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향후 민간소비는 가계의 실질구매력 둔화와 대출 원리금 상환부담 증대 등으로 1분기 수준을 유지하는 데 그칠 것으로 예측됐다. 권역별로는 수도권과 대경권이 소폭 증가하고 강원권은 소폭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동남권과 충청권, 호남권, 제주권은 전분기와 유사할 것으로 조사됐다.

한은 관계자는 "향후 지역경제는 제조업과 서비스업 생산 모두 1분기 수준에서 크게 벗어나기 어려울 것으로 조사됐다"며 "물가 상승세 둔화와 중국 리오프닝에 따른 경기회복 기대 등이 긍정적인 요인이지만 주요국 통화긴축, 국내외 금융불안 심화 등으로 대내외적으로 불확실성이 여전히 높은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외국인 따라 삼전 살 걸"…이차전지 몰빵 개미들 뒤늦은 후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