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日국민 68% "한일 회담에도 강제징용 문제 해결 안돼"

머니투데이
  • 김희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7 14:32
  • 글자크기조절

니혼게이자이신문 여론조사

(로이터=뉴스1) 정윤영 기자 = 16일(현지시간) 윤석열 대통령이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한일 정상회담을 진행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로이터=뉴스1) 정윤영 기자 = 16일(현지시간) 윤석열 대통령이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한일 정상회담을 진행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일 정상회담에도 불구하고 일본인 열 중 여섯은 향후 양국 관계에 변화가 없을 것으로 내다봤다. 열 중 일곱은 강제징용 문제가 해결되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이 지난 24~26일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한일 정상회담 결과를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는 응답은 63%, '평가하지 않는다'는 21%였다. 향후 한일관계에 대해서는 '변함없다'가 56%로 '좋아진다'는 응답(35%)보다 높았다.

앞서 지난 16일 기시다 후미오 총리와 윤석열 대통령은 일본 도쿄에서 회담했다. 한국 대통령이 일본을 방문해 정상회담을 한 것은 국제회의에 맞췄던 일정을 제외하면 약 12년 만이었다.

회담 결과 수용을 세대별로 분석하면 긍정적으로 '평가한다' 응답은 18~39세에서 56%, 40~50세대에서 63%, 60세 이상은 68%였다. 연령이 높을수록 회담 결과를 높게 평가하는 경향이 보였다.

한일관계에 관해 '변함없다'는 응답이 다수를 차지한 이유로는 강제 징용 문제에 대한 우려가 남아있는 점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한국 정부는 한국 기업재단이 일본 기업들의 원고에 대한 배상을 대신 짊어지는 해결책을 발표했다.

하지만 일본 국민의 68%는 이 방책으로 강제 징용 노동자 문제가 '해결될 것 같지 않다'고 답변했다. '해결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는 응답은 21%에 그쳤다.

지지정당별로 보면 자민당 지지층은 '해결될 것 같지 않다'는 응답이 68%를 차지했고 일본유신회의 지지층은 같은 답변이 70% 이상이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년 만에 5억 증발…2030 '영끌' 몰린 평촌, 거래 씨 말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