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이회성 IPCC 의장 "탄소 배출 최소화 위해 원전·수소 모두 용납"

머니투데이
  • 김도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7 15:26
  • 글자크기조절
(서울=뉴스1) 박정호 기자 = 이회성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 의장이 27일 오전 서울 중구 태평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IPCC 6차 종합평가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이 회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IPCC AR6 종합보고서 시사점 및 대한민국 최초 IPCC 의장 활동기간의 소회를 밝혔다. 2023.3.27/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박정호 기자 = 이회성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 의장이 27일 오전 서울 중구 태평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IPCC 6차 종합평가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이 회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IPCC AR6 종합보고서 시사점 및 대한민국 최초 IPCC 의장 활동기간의 소회를 밝혔다. 2023.3.27/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인 최초로 IPCC(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 의장을 맡은 이회성 의장이 정부의 온실가스 감축안을 두고 "원자력 발전을 하든 수소를 활용하든 이산화탄소 배출을 최소화할 수 있다면 모든 게 용납될 수 있다"고 밝혔다.

이 의장은 27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IPCC 제6차 종합보고서 발간 기념 기자회견'에서 "최적의 에너지 배분이란 건 없고 각국의 상황에 맞게 그 비율을 구하면 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부가 지난 21일 원전은 종전(27.4%)보다 5%포인트 확대한 32.4%를, 현재 0%인 수소는 2.1%로 각각 목표치를 확대한 방안을 발표한 데 따른 설명이다.

이 의장은 윤석열 정부 임기인 2027년까지 온실가스를 2%씩 감축하고, 2028년부터 2030년까지 연평균 9.3% 줄이는 방안에 대해 "2030년까지 온실가스를 연 7%씩 줄이는 게 중요하다"면서도 "저마다 상황이 다르기 때문에 탄소 배출을 최소화하는 게 목표라면 어떤 방법이라도 환영한다"고 재차 말했다.

2050 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에 따르면 윤석열 정부 임기인 2027년까지의 누적 감축 목표는 4890만톤으로 전체 목표량의 25%다. 나머지 75%인 1억4840만 톤은 2028~2030년에 감축하게 된다.

이 의장은 또 "우리나라에선 탄소 배출량의 상당 부분을 산업계에서 차지하고 있다"며 "산업은 기술과 직결되기 때문에 기술적으로만 해결되면 다른 어떤 나라보다 탄소중립을 이루는 데 앞서갈 수 있다"고 했다.

이 의장은 또 개발도상국으로의 친환경 기술 이전을 통한 국제 협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 의장은 "개발도상국에서 앞으로 친환경 기술을 활용해서 경제성장 이루면 기후 친화적인 결과 나올 것"이라며 "기술 속에는 지적재산권 함유돼있어서 쉽게 공유되지 않고 있다"고 했다.

기후변화의 심각성도 강조했다. 이 의장은 "최근 기상·기온의 상당 부분은 인간에 의한 기후변화 요소를 빼고선 설명될 수 없다"며 "산업혁명 이후부터 150년 동안 1.1℃ 상승했는데, 과거의 지구 온도 변화를 계측해보니 1.1℃ 오른 적은 많이 있었지만 기간이 2만~3만년 걸렸다"고 했다.

이어 "기후변화를 억제하기 위한 행동이 경제·사회적 측면에서 봤을 때 새로운 발전의 장이 될 수 있는데 그 부분이 간과되고 있다"며 "겁을 줘서 기후행동이 이뤄질 수 있다면 벌써 끝났을 것"이라고도 했다.

IPCC는 유엔의 전문기관인 세계기상기구(WMO)와 그 산하 환경계획(UNEP)에 의해 1988년 설립된 조직으로, 기후변화 근거와 관련 정책 방향을 담은 보고서를 5~6년 주기로 발간한다. 2015년부터 시작된 6차 평가주기는 이번 종합보고서 발간으로 마무리된다. 이 의장은 2015년 10월 IPCC 의장에 선출됐다. 임기는 오는 7월 종료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손흥민 차별 없도록"···'개고기 금지 특별법' 6월중 발의된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