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삼성, 반도체 학과 신설에 '파격 조건'…"전액 장학금+입사 기회"

머니투데이
  • 이재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533
  • 2023.03.27 16:27
  • 글자크기조절

27일 삼성전자 과학기술원 3곳에 年100명 반도체계약학과 신설, 2029년 매년 450명 육성목표

삼성, 반도체 학과 신설에 '파격 조건'…"전액 장학금+입사 기회"
삼성전자가 지방소재 과학기술원 3곳에 '반도체 학과(계약학과)'를 신설한다. 지역균형발전과 반도체 인력난을 동시에 해결하겠다는 다목적 포석이다. 조건도 파격적이다. 통상 6년짜리인 학사·석사과정을 5년제로 통합해 전액 장학금을 지급한다. 평균 연봉 1억3000만원이 넘는 삼성전자 반도체 부문 입사 기회를 보장한다.

삼성은 울산·대구·광주 과학기술원 3곳과 반도체 계약학과를 신설하기로 협약했다고 27일 밝혔다. 올해 하반기 선발해 내년 3월 입학하는 신입생은 △울산과기원(UNIST) 40명 △대구과기원(DGIST) 30명 △광주과기원(GIST) 30명 등 연간 100명 규모다. 삼성전자와 세 학교는 5년간 반도체 인재 500명을 양성할 계획이다. 신설되는 반도체 계약학과는 5년의 학사·석사 통합과정이다.

이는 미국과 중국·대만 등과 반도체 기술 경쟁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서둘러 인력을 선점해야 할 필요성이 절실하기 때문이다. 중국은 주요 대학에 반도체 관련 대학·학과를 신설했고, 대만은 산학협력 규제를 완화해왔다. 미국은 STEM(과학·기술·공학·수학) 분야 유학생들의 자국 내 취업을 유도하고 있다.

반도체산업협회에 따르면 2031년까지 필요한 반도체 인력은 30만4000명이다. 2021년(17만7000명)보다 71%가량 늘어난 수치다. 매년 1만2700명 규모인데, 현재 국내에서 배출되는 반도체 산업 인력은 연간 5000명에 불과하다. 반도체 관계자는 "반도체 전문 인재 양성에 나서지 않을 경우, 국내 인력난 심화로 산업 경쟁력이 저하되고 생산·연구시설 해외 유출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삼성, 반도체 학과 신설에 '파격 조건'…"전액 장학금+입사 기회"
신설되는 3곳의 교육 과정은 반도체 미세화 한계 돌파를 위한 공정 기술에 집중한다. 학생들은 반도체 클린룸 실습 등 현장 중심 교육을 받게 된다. 반도체 설계와 SW(소프트웨어) 등 창의성을 높일 수 있는 융합 수업도 커리큘럼에 들어간다. 삼성전자는 인턴 실습 기회를 제공하며, 임직원들이 멘토로 참여하는 산학연계 방안도 마련할 방침이다.

특히 삼성전자가 지방소재 과학기술원에 반도체계약학과를 개설하는 것은 '지역 반도체 인재 양성 허브' 역할을 고려한 것이다. 주요 국가산업인 반도체 핵심 인력이 지역에서 성장해 우수 인재들의 '수도권 쏠림'을 완화한다는 의도다.

송재혁 삼성전자 DS(반도체)부문 CTO(최고기술책임자)는 "서울·대전·포항에 이어 대구·광주·울산에도 반도체 인재를 체계적으로 육성할 수 있는 거점을 마련했다"며 "지역 균형 발전을 이루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역시 "지역 사회와 함께 성장해야 한다"며 "어렵고 힘들 때일수록 더 과감하고, 더 적극적으로 미래를 준비하자"고 강조했다.

삼성전자와 울산·대구·광주 과학기술원은 이날 각 지역에서 동시에 반도체 계약학과 신설 협약식을 가졌다. 오태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은 삼성전자와 UNIST(울산과학기술원) 간 업무 협약식에 참석해 "반도체는 우리나라 핵심 산업일 뿐만 아니라 미래 산업을 이끌 전략기술로 디지털 시대의 '석유'에 해당한다"며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삼성전자와 광주과학기술원(GIST)은 27일 광주과학기술원이 반도체 학과(계약학과) 신설 협약식을 가졌다. 사진은 왼쪽부터 조정희 GIST 대학장과 이형석 국회의원, 박래길 GIST 총장직무대행, 송재혁 삼성전자 DS부문 CTO 사장, 양향자 국회의원, 강기정 광주광역시장, 박승희 삼성전자 CR담당 사장./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와 광주과학기술원(GIST)은 27일 광주과학기술원이 반도체 학과(계약학과) 신설 협약식을 가졌다. 사진은 왼쪽부터 조정희 GIST 대학장과 이형석 국회의원, 박래길 GIST 총장직무대행, 송재혁 삼성전자 DS부문 CTO 사장, 양향자 국회의원, 강기정 광주광역시장, 박승희 삼성전자 CR담당 사장./사진=삼성전자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잘 키운 넥슨, 中 먹잇감 될 판…'상속세' 폭탄이 부른 위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