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입석 돈 냈거든요?" KTX 객실복도에 떡하니 앉은 '민폐 커플'

머니투데이
  • 홍효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0,805
  • 2023.03.27 17:15
  • 글자크기조절
입석 표를 샀다며 KTX 열차 복도를 막고 앉아 다른 승객들에게 불편을 준 한 커플이 공분을 사고 있다. /사진=에펨코리아
입석 표를 샀다며 KTX 열차 복도를 막고 앉아 다른 승객들에게 불편을 준 한 커플이 공분을 사고 있다. /사진=에펨코리아
한 남녀 커플이 입석 표를 샀다며 KTX 열차 복도를 막고 앉아 다른 승객들에게 불편을 줬다는 제보가 나왔다.

지난 26일 국내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 KTX 승객이 올린 게시물이 화제가 됐다. 작성자 A씨는 "출발 때부터 복도에 남녀 대학생쯤 되는 사람들이 쭈그려 앉아 프레첼이랑 튀김 같은 거 먹고 있더라"며 "사람들 못 지나가고 걸리적거리고 시끄럽게 굴고 있다"고 주장했다.

A씨가 함께 올린 사진 속에는 남녀가 객실 복도에 앉아 있는 모습이 있다. 두 사람은 복도를 가로막아 다른 승객들의 통행에 방해가 될 수 있는 상황이었다.

A씨는 "승무원들이 와서 다른 승객들이 불편하실 수 있으니 (객실 밖) 통로에 계시는 게 어떠냐고 하니 여자가 '안 불편하게 하겠다'며 서로 '야, 눈치 보지 마 우리도 내 돈 내고 입석 탔는데 내가 있고 싶은 곳 있어야지'라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관리자가 '왜 객실 통로에서 음식을 드시냐'고 물었고, 그 사람들은 '자리가 불편하다'면서 결국 둘이 일단 객실 밖 통로로 나갔다"며 "여자가 좌석(표), 남자가 입석이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A씨는 "10분 뒤 다시 들어오더니 또 통로에 앉아 서로 프레첼 먹여주고 '눈이 예쁘다' '승무원이랑 한바탕했는데 사과해 받아줬다' 등 큰소리로 대화했다"고 주장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다른 사람도 돈 내고 탔고 쾌적하게 이용할 권리가 있는데 입석 탔다고 염X 떤다" "끼리끼리 만난다더니 민폐" "정말 이기적"이라는 등 공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잘 키운 넥슨, 中 먹잇감 될 판…'상속세' 폭탄이 부른 위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