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12시간 조사 마친 유아인 "합리화 늪에 빠져…건강한 생활 기회 삼겠다"

머니투데이
  • 정세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15,203
  • 2023.03.27 21:38
  • 글자크기조절
마약류 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배우 유아인이 2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에서 조사를 마친 뒤 취재진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3.03.27 /사진=김창현 기자 chmt@
마약류 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배우 유아인이 2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에서 조사를 마친 뒤 취재진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3.03.27 /사진=김창현 기자 chmt@
프로포폴과 코카인 등 마약류 4종을 투약한 혐의로 경찰에 소환된 배우 유아인씨(본명 엄홍식·37)가 12시간의 조사 끝에 귀가했다. 그는 "그동안 저를 사랑해준 많은 분들께 큰 실망을 드리게 된 점을 깊이 반성한다"고 말했다.

유씨는 27일 오전 9시20분쯤부터 오후 9시20분쯤까지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 조사를 받은 뒤 나와 "조사에서 제가 밝힐 수 있는 사실들을 그대로 말씀드렸다"며 이같이 밝혔다.

유씨는 "개인적으로 저의 일탈 행위들이 누구에게도 피해를 끼치지 않았다는 합리화의 늪에 빠져있었던 것 같다"며 "입장표명이 늦어진 점에 대해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했다.

유씨는 또 "저를 보시기 많이 불편하시겠지만 저는 이런 순간들을 통해 그동안 제가 살아보지 못한 건강한 생활을 할 수 있는 기회로 삼고 싶다"며 "실망을 드려서 정말 죄송하다"고 말했다.

경찰은 유씨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이날 오전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조사 이후 구속영장 부분을 포함해서 개별 혐의 성립 여부까지 종합적으로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경찰은 지난달 초 유씨에 대해 출국금지 조치를 내리는 한편 휴대전화에 대해 포렌식 조사를 실시했고 용산구 한남동 주거지 등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서 관련 증거 확보에 나섰다.

유씨는 대검찰청 마약과장 출신 변호사, 국내 최대 로펌 출신 변호사 등을 포함한 변호인단을 꾸려 수사에 대비해 왔다.

경찰은 당초 유씨를 지난 24일에 불러 조사할 계획이었으나 변호인 측 반발로 한차례 무산됐다. 변호를 맡은 인피니티 법률사무소는 경찰 소환 예정일 하루 전날이었던 지난 23일 입장문을 통해 "유아인 출석이 사실상 공개소환이 됐다"라며 "경찰에 출석일자 조정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앞서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는 유씨가 2021년 한해 73회에 걸쳐 프로포폴을 처방받은 사실을 확인하고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경찰은 추가 수사를 진행해 유씨가 2년간 서울 용산구와 강남구 일대 성형외과 등에서 100여차례 이상 프로포폴을 처방받은 것으로 보고 수사에 나섰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 검사 결과 유씨 모발과 소변에서 대마·프로포폴·코카인·케타민 등 4종의 마약류에 대해 양성반응이 나왔다.

또 해외여행을 함께 했던 지인과 매니저, 프로포폴을 처방한 의사 등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는 등 마약류 투약 경위와 목적 등을 밝히기 위한 증거를 수집했다.

한편 유씨는 이날 오전 서울경찰청 마포청사에 출석하면서도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답을 하지 않고 조사실로 향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잘 키운 넥슨, 中 먹잇감 될 판…'상속세' 폭탄이 부른 위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