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금감원, 가상자산 '열공' 모드… 전문가 세미나 연다

머니투데이
  • 서진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7 18:08
  • 글자크기조절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사진=뉴시스.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사진=뉴시스.
금융감독원이 임직원들의 가상자산(암호화폐)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전문가 세미나를 진행한다.

금감원은 27일 올해 상반기 중 12강의 가상자산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학계, 업계 전문가를 강사로 초빙해 가상자산 관련 기초이론, 시장 현안, 감독 쟁점사항 등을 주제로 진행한다.

금감원은 "가상자산 입법이 진행되는 상황에서 법안 통과 후 실효성 있는 감독을 위해 감독당국도 가상자산 전반에 대한 충분한 이해를 갖출 필요가 있다"고 세미나 취지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가상자산 외 일반 감독·검사 담당자들도 웹3.0 개념 및 향후 생태계 전망, 온체인 데이터를 활용한 가상자산 시장 모니터링 방법론 등을 선제적으로 이해할 필요가 있다"며 "국제감독기구, 주요 국 등 글로벌 규체 체계 추진 현황을 파악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했다.

금감원은 감독 역량 확충을 위한 세미나를 지속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해외 감독당국 담당자 초빙도 추진한다. 참여자들의 피드백에 기반한 심화 과정 개발도 진행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년 만에 5억 증발…2030 '영끌' 몰린 평촌, 거래 씨 말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